Los Angeles

Clear
71.1°

2018.11.13(TUE)

Follow Us

문재인 대통령 워싱턴 방문, 동포간담회는 내달 1일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6/14 14:25

트럼프 대통령과 한미동맹 등 논의
28일 도착…29일·30일 백악관 일정

문재인 대통령이 미동부시간으로 29일(목)과 30일(금)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을 갖고, 내달 1일(토) 동포간담회 갖는다.

문 대통령은 28일(수) 오후 워싱턴에 도착, 3박4일간 일정을 소화하고 내달 1일(토) 오후 한국으로 출발한다.

문 대통령의 워싱턴 방문은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환영만찬과 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두 정상은 한미동맹 발전과 북한 핵 문제 해결, 한반도 평화, 한미 경제 협력 등을 논의하게 된다. 문 대통령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 미국 주요인사와도 별도의 일정을 진행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경제사절단과 함께 경제계 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청와대로부터 경제사절단 구성 요청을 받고 기업들에 참가 의사를 타진하고 있다. 요청받은 기업들은 참가 여부를 검토하는 것은 물론 미국 투자 계획 등을 점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 기업들은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악화된 대미 무역·투자 환경이 나아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 재계 일각에서는 미국 가전공장 부지 선정이 임박한 삼성전자가 방미 기간 관련 협약을 체결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문 대통령은 내달 1일 워싱턴 한인동포들과도 만나 소통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동포간담회에는 보수와 진보 등 다양한 인물이 초청될 것으로 전해졌다.

워싱턴지역 초청자 명단은 아직 최종 확정되지 않은 상태로, 초청자 수는 예상보다 적을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 간담회 초청자로 거론되고 있는 인사는 김영천 한인연합회장을 비롯해 황원균 민주평통 회장, 우성원 재향군인회 미 동부지회장, 김용하 재향군인회 메릴랜드분회장, 손경준 6·25참전유공자회장, 고대현 세계한인민주회의 부의장, 이재수 미주희망연대 사무총장, 손기성 워싱턴지역한인교회협의회장, 문제성 경희대동문회장 등이다.

관련기사 문재인 6월말 미국 방문-트럼프와 회담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