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1.7°

2018.09.20(THU)

Follow Us

문 대통령 동포간담회 형식 바뀐다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6/23 06:52

"동포와 소통하는 간담회"
권위적 요소 배제, 서민적 모습 강조

오는 28일부터 내달 1일까지 워싱턴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취임 후 첫 한미정상회담을 갖는 문재인 대통령의 동포간담회가 특유의 소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취임 49일만에 방미하는 문 대통령의 동포간담회는 1일(토) 오후 12시 워싱턴DC의 캐피탈 힐튼 호텔에서 열린다.

주미대사관은 22일 참석자들에게 일제히 이메일로 초청장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초청장에 따르면 참석자는 당일 오전 10시 30분까지 입장해야 한다.

외교부의 관계자에 따르면 간담회는 기존 대통령 간담회와 달리 ‘소통’을 강조한 간담회로 진행된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초대된 동포들과 일일이 눈을 맞추고 악수하며 부드럽게 진행할 예정”이라며 “대통령께서는 간담회에 끝까지 함께하며, 동포들과 기념사진도 촬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과거 대통령이 참석하는 공식행사는 다소 권위적인 형식으로 진행됐다. 행사 수십 분 전부터 모든 참석자의 휴대폰은 전파방해를 받아 발신과 착신이 정지되고, 청와대 경호원들의 삼엄한 경비와 함께 긴장감이 감돌았다.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 참석 행사 때는 대통령 입장 시 사회자가 큰 소리로 대통령 입장을 외쳤고, 모든 참석자는 일제히 일어나 큰소리로 박수를 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외교부 관계자는 “서민적이고 인간적인 모습, 소통을 강조하는 대통령께서 기존과 다른 방식을 원한다”며 “대통령께서 직접 다니면서 담소를 나누고, 식사도 함께하는 분위기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 간담회에 초대된 참석자는 600여 명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300여 명은 뉴욕 등 다른 주에서 오는 동포들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29일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 환영 만찬을 한 뒤 30일 정상회담을 진행하고, 공동기자회견을 갖는다.

관련기사 文 김정숙과 전셋집 청와대-활동비 삭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