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4°

2018.09.21(FRI)

Follow Us

워싱턴 외교가 관측 "트럼프, 북미회담 판문점 고려"

홍주희 기자
홍주희 기자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4/30 13:15

북미회담 장소로 판문점 평화의집·자유의집도 고려
워싱턴 소식통 "문재인 대통령 권유 있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장소로 판문점 남측의 ‘평화의집’과 ‘자유의집’을 거론했다.

30일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여러 나라가 회담 장소로 고려되고 있지만 남북한 경계의 평화의집, 자유의집이 제3국보다 더 대표성 있고 중요하며 지속가능한 장소이겠는가”라고 썼다. 이어 그는 “한번 물어보는 것!(Just asking!)”이라며 의견을 구했다.

북·미 정상회담이 판문점에서 열릴 경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트럼프 대통령 간 남·북·미 3자 정상회담이 개최될 가능성도 커지게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9일 플로리다주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회담한 자리에서 북·미 정상회담 장소에 대해 처음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5곳을 고려하고 있다”는 그의 발언에 미 언론은 미국과 북한을 제외한 제3국 가운데 스위스(제네바), 스웨덴(스톡홀름), 싱가포르, 몽골(울란바토르), 괌을 유력한 후보로 꼽았다.

그러나 미국령인 괌은 사실상 ‘제3국’이 아닌 데다 유럽 국가의 경우 김정은 위원장의 소련제 전용기로 논스톱 비행이 어렵다는 점이 걸림돌로 작용하면서 후보지는 싱가포르와 몽골로 압축됐다.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 27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정상회담 직후 연 기자회견에서 “(북·미 정상회담) 장소와 관해서는 두 개 나라로 좁혀졌다”고 밝혔다.

두 곳으로 후보가 압축된 가운데 뉴욕타임스(NYT) 등 미 언론은 싱가포르로 결정될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CNN도 “미국 행정부 관계자들은 싱가포르를 선호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전혀 거론되지 않던 판문점을 북·미 정상회담 장소로 거론한 데 대해 워싱턴 소식통은 문재인 대통령의 권유가 있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번 물어보는 것!”이라는 문장으로 트윗 글을 마무리한 것 역시 문 대통령의 제안에 대한 예우를 내포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 다음 날인 28일 밤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를 하고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했다.

당시 통화에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 장소를 놓고 2~3곳으로 후보지를 압축해 각 장소의 장단점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2~3곳의 후보지에는 판문점 남측 지역도 들어 있었다고 한다. 외교소식통은 그러나 “북·미 정상회담 장소는 백악관이 결정할 문제”라고 밝혔다.

외교가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판문점 남측 지역을 거론한 것을 놓고 판문점의 상징성을 감안해 북·미 정상회담의 선택지로 적극 고려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일각에선 지난 27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 북·미 정상회담 장소에 대한 논의도 이뤄진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온다.

관련기사 북미 정상회담 장소 판문점 급선회-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