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1.0°

2019.12.11(Wed)

해킹 당한 소니 경영진 이메일…"졸리는 실력도 없는 싸가지"

[LA중앙일보] 발행 2014/12/12 미주판 14면 기사입력 2014/12/11 21:55

흑인 오바마 대통령도 조롱

소니 픽처스 해킹 사태가 할리우드 스타들과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비방하거나 조롱하는 소니 경영진의 뒷담화 이메일까지 유출되면서 파장이 계속 확대되고 있다.

인터넷 매체 버즈피드는 11일 유출된 이메일은 올해 2월 소니가 애플 전 최고경영자(CEO) 스티브 잡스의 전기영화 제작을 준비할 때 소니 측 에이미 파스칼 공동회장과 이 영화 제작자 스콧 루딘이 주고받은 것으로 소니가 이메일 유출로 곤혹을 겪고 있다고 보도했다.

루딘은 파스칼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안젤리나 졸리에 대해 "눈꼽만큼 재능을 지닌 싸가지 철부지" 라고 묘사하면서 "안젤리나를 입 다물게 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써보냈다. 소니가 스티브 잡스 전기 영화 감독으로 데이비드 핀치를 낙점했는데 졸리가 남편 브래드 피트와 함께 기획한 자신의 은퇴작 '클레오파트라' 감독으로 핀처를 요구했기 때문이다.

두 사람은 이 메일에서 오바마 대통령의 인종 문제도 거론했는데 오바마 대통령과의 조찬 회동을 앞두고 "이 바보같은 선거자금 모금 조찬 때 뭘 물어봐야 하나"라며 흑인을 주제로 한 영화들을 줄줄이 나열했다. 파스칼 회장은 이날 이런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자 '부적절한' 이메일을 주고받은 점을 인정하고 사과했으며 루딘도 이메일을 농담삼아 쓴 것이라고 해명하며 사과했다.

신복례 기자

관련기사 소니 인터뷰 해킹- 북한 소행-미국 보복 해킹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