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11.15(Fri)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 LA지역 병원서 별세

[LA중앙일보] 발행 2019/04/08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9/04/07 20:26

"폐질환으로 치료중
최근 병세 급속 악화"

조양호(사진) 한진그룹 회장이 7일 별세했다. 70세.

대한항공은 조 회장이 이날 LA지역의 한 병원에서 폐질환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운구 및 장례 일정과 절차는 추후 결정되는 대로 알리겠다고 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조 회장이 폐질환이 있어 미국에서 치료를 받던 중 대한항공 주총 결과 이후 사내이사직 박탈에 대한 충격과 스트레스 등으로 병세가 급격히 악화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조 회장 부인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등 가족이 조 회장의 임종을 지킨 것으로 전해졌다.

조 회장은 지난해 12월부터 요양 목적으로 LA에 머물러왔다.

부인과 차녀는 미국에서 병간호 중이었고 조원태 사장과 조현아 전 부사장은 주말에 급히 연락을 받고 미국에 온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현지에서 조 회장을 한국으로 모셔오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고 말했다.

조 회장의 운구는 최소 4일에서 1주일가량이 걸릴 것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은 한진그룹 창업주인 고 조중훈 회장의 장남으로 1949년 인천에서 태어났다.

인하대 공업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남가주대 경영대학원에서 석사, 인하대에서 경영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조 회장은 1974년 대한항공에 입사해 1984년 정석기업 사장, 1989년 한진정보통신 사장을 지냈다.

<관계기사 2면>

관련기사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 별세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