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6.20(Thu)

"가가호호 방문 유세는 즐거운 경험"

김은정 기자
김은정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9/05/22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19/05/21 20:46

MD 쉬블리 시의원 취임
2세 에이미 정 프라이씨

한인 2세 에이미 정 프라이(42.민주)씨가 지난 9일 오후 메릴랜드 쉬블리(Cheverly) 타운센터에서 6지구의 새 시의원으로 취임했다.

쉬블리는 워싱턴 DC 북동쪽 경계에 맞닿아 있는 소도시로 총인구가 7000여 명이며 6개의 지구로 나뉘어 있다. 프라이 시의원은 지난 6일 치러진 선거에서 매건 데일리 후보를 제치고 총190표를 획득하며 당선됐다.

프라이 의원은 "타운으로 이사 온 지 4년째다. 쉬블리는 비록 사이즈는 작지만 모든 것이 갖춰져 있고 가족적인 커뮤니티"라고 소개했다.

프라이 의원은 "시장으로 당선된 라일라 리아지가 원래 6지구의 시의원이었는데 시장에 출마하면서 내게 6지구 시의원 출마를 권유했다. 우리 가족은 쉬블리에 정착했고 타운을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6지구의 주민들을 대표하는 일이라면 기꺼이 나서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출마 이유를 밝혔다.

프라이 의원은 선거 운동에 대해 "집집마다 방문하여 이웃을 만나 나를 소개하고 그들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 즐거웠다. 특히 6지구는 자녀들이 다 성장하여 집을 떠난 '빈둥지' 형의 가족이 많다"며 "그들에겐 이번 선거가 긍정적인 자극이 됐다. 그리고 워낙 서로가 서로에 대해 잘 알고 있어서 모임을 갖는다고 공지하면 스스로 먹거리 등을 준비해서 가져오곤 했다"고 말했다.

딸의 당선 소식을 듣고 정재준 전 회장은 LA에서 한달음에 날아갔다. 취임식에서 정 전 회장은 "딸은 학창시절 조용한 편이었고 책 읽기를 무척 좋아했다. 하지만 고교 때는 친구가 많고 꽤 리더십이 있었다. 두 번을 이사했는데 그 때마다 딸 친구들이 모두 와서 다른 어른들의 도움 없이 수월하게 짐을 날랐었다"고 회상했다.

"나는 부에나파크 시의원에 도전했다가 고배를 마셨는데 딸이 시의원에 당선 돼서 너무 기쁘다. 내가 할 수 있는 한 모든 도움을 아끼지 않겠다"고도 말했다.

프라이 의원은 1977년 미국에서 태어나 스크립스 칼리지에서 학사 클레몬스 대학에서 석사를 받았다. 2002년 인디애나 대학 로스쿨에 입학하기 전까지 쭉 캘리포니아를 떠나지 않았다.

프라이 의원은 "고교 때는 학교에 50% 이상이 한국인이었다. 한국인이어서 불편한 것도 더 좋은 것도 없었다. 모든 것이 평범했고 다 그런 줄 알았다"며 웃었다. 그는 "미국에서 태어난 한국인 친구들과 이민 온 지 얼마 안 된 친구들 사이에서 중재 역할을 하면서 한국어도 그 때 많이 배웠다. 인디애나에 갔을 때에야 동양인이 소수 민족이라는 것을 실감했다. 그리고 워싱턴 지역은 인디애나와는 또 다르다"며 "하지만 한 번도 한국인이라는 정체성에 부정적인 생각을 해 본적은 없다. 지역구에 한국인이 많은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요즘은 더 자주 만나는 것 같아 반갑다"고 말했다.

남편인 래리 프라이씨는 인디애나 대학 로스쿨 동기다. 두 사람이 변호사가 된 뒤 프라이 의원은 아버지의 권유에 따라 워싱턴에 터를 잡았다. 래리씨는 본가인 뉴저지로 돌아갔다. 두 사람은 프라이씨가 워싱턴으로 오면서 2010년 결혼했다.

에이미 프라이 의원은 현재 애나벨(7)과 멕스웰(5) 남매의 양육에 전념하고 있다.

또한 수제쿠키 비즈니스인 '벨리웰 스윗츠'를 운영하는 한편 로컬 피트니스 센터에서 클래스를 맡고 있다. 출산 후 건강관리를 위해 시작한 운동이었는데 아예 자격증을 따고 강사로 나선 케이스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