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5.0°

2019.10.20(Sun)

'에르도안의 굴욕' 이스탄불시장 재선거도 야당 승리

[LA중앙일보] 발행 2019/06/25 미주판 19면 기사입력 2019/06/24 19:55

25년 집권에 등돌린 민심
이마모을루, 2번이나 승리
에르도안 대항마로 급부상

야권 후보의 당선을 취소하고 실시된 터키 이스탄불 광역시장 재선거에서 야당이 다시 승리했다.

23일(현지시간) 치러진 이스탄불시장 재선거 결과, 야당인 공화인민당(CHP) 후보 에크렘 이마모을루(49) 전 베일리크뒤쥐 구청장이 54.03%를 득표해 집권 정의개발당(AKP) 후보 비날리 이을드름(63) 전 총리(45.09% 득표)를 9%포인트 격차로 이겼다고 터키 관영 아나돌루통신이 보도했다.

이마모을루는 집권당의 '2인자'를 두 번이나 꺾으며 단숨에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 '대항마'로 떠올랐다.

이마모을루는 이을드름 전 총리와 달리 중앙 정치무대에서 신인에 가깝다. 흑해 지역 트라브존에서 소규모 건설업을 운영하는 집안 출신으로 이스탄불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하고, 경영학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야당의 이스탄불시장 후보가 되기 전 이스탄불 서부 베일리크뒤쥐 구청장으로 재임하는 동안 이마모을루는 진영 논리나 이념에 집착하지 않는 실용주의 노선으로 우수한 구정 성과를 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마모을루가 있는 곳에 해결책이 있다'는 그의 지방선거 슬로건은 이러한 그의 탈이념·실용주의 접근을 드러냈다.

인구 1500만 명의 이스탄불은 터키 경제·문화의 중심지이자 에르도안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으로 평가받는다.

1994년 당시 정치 신인 에르도안은 이스탄불 시장에 당선되며 터키 정치의 주인공으로 부상했다. 이후 이스탄불 광역시장직은 에르도안이 주도하는 정당이 독식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스탄불에서 이기면 터키에서 이기고, 이스탄불에서 지면 터키에서 진다"고 말할 만큼 그동안 이스탄불 수성에 애착을 보였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지난 3월말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이을드름 전 총리가 이마모을루에게 1만3000여표의 근소한 차로 패배하자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터키 최고선거위원회를 앞세워 이마모을루의 당선을 무효로 하고 재선거를 실시하도록 했다.

그러나 재선거에서 오히려 더 격차가 벌어지며 9%포인트차로 패배한 것이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비공식 결과로 볼 때 선거에서 이긴 이마모을루에게 축하한다"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