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19.11.20(Wed)

안희정 전 지사 3년6개월형 확정

[LA중앙일보] 발행 2019/09/0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9/09/08 19:16

대법원 상고심 재판

지위를 이용해 수행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게 징역 3년6개월이 확정됐다.

한국 대법원 2부(주심 김상환 대법관)는 9일(한국시간) 피감독자 간음,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강제추행 등 혐의로 기소된 안 전 지사의 상고심에서 징역 3년6개월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

안 전 지사는 2017년 7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수행비서 김지은 씨를 4차례 성폭행하고 6차례에 걸쳐 업무상 위력 등으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은 김씨의 피해진술을 믿을 수 없다며 무죄를 인정했지만, 2심은 "피해진술에 일관성이 있어 신빙성이 인정된다"며 유죄로 판단하고 징역 3년6개월을 선고했다.

대법원도 "김씨의 피해진술을 믿을 수 있다"며 2심 판결을 그대로 확정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