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11.16(Sat)

다저스 3일부터 가을야구…류현진 ERA 1위 확정

[LA중앙일보] 발행 2019/09/30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9/09/29 19:34

<그래픽 홍성준 기자>

<그래픽 홍성준 기자>

LA 다저스가 최종전에서 승리했다. 106승째를 올리며 구단 역사상 한 시즌 최다승 기록을 갈아치웠다.

다저스는 29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자이언츠와 원정 경기에서 9-0으로 완승했다. 7연승을 달리며 정규시즌을 106승 56패로 마무리한 것이다. 1953년 브루클린 시절 105승보다 1승 많은 기록이다.

<관계기사 스포츠섹션>

그러나 월드시리즈 어드벤티지(1차전 개최권)를 갖게 되는 최고 승률 팀이 되는 데는 실패했다.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107승으로 한발짝 앞섰기 때문이다.

다저스의 포스트시즌 첫 경기는 3일부터 열린다. 워싱턴과 밀워키의 와일드카드전(1일) 승자와 5판 3선승제의 디비전 시리즈를 벌인다. 한편 류현진(32)은 28일 샌프란시스코 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을 무실점으로 호투해 14승째를 따냈다. 특히 평균자책점(ERA) 2.32로 이 부문 1위를 확정했다. 한국인 선수 중 메이저리그에서 개인 타이틀 수상자가 된 것은 처음이다.

아시아 투수 중 ERA 1위도 최초 기록이다. 과거 일본인 노모 히데오와 다르빗슈 유가 탈삼진왕을 차지한 바 있다. 또 대만 출신 왕젠밍이 다승왕에 오른 바 있다.

관련기사 2019 MLB 다저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