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20.08.13(Thu)

[과학 이야기] 태양서 멀어질수록 떨어지는 태양풍 속도 재확인

[LA중앙일보] 발행 2020/02/04 스포츠 13면 기사입력 2020/02/03 21:14

태양에서 멀어질수록 태양이 초음속으로 내뿜는 하전입자 흐름인 태양풍의 속도가 떨어진다는 점이 다시 확인됐다. 이번에는 '아로코스'로 이름을 바꾼 카이퍼 벨트의 천체 '울티마 툴레' 탐사를 마치고 태양계 끝을 향해 나아가고 있는 뉴허라이즌스호에 실린 첨단 측정 장비를 통해 감속 과정이 확실하게 입증됐다.

미국 사우스웨스트연구소에 따르면 이 연구소 헤더 엘리엇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뉴허라이즌스호에 탑재된 '명왕성 주변 태양풍' 장비로 측정한 자료로 태양풍의 속도가 느려지는 것을 보여주는 논문을 학술지 '천체물리학저널' 최신호를 통해 발표했다.

SWAP는 태양풍의 변화를 매일 자세하게 측정했을 뿐만 아니라 성간우주 물질이 태양권(heliosphere)에 들어와 태양 빛에 이온화된 '성간 픽업 이온' 성분도 들여다 봤다. SWAP가 수집해 지구로 전송한 자료들은 태양풍이 태양권 외곽으로 나갈수록 성간물질에 더 많이 부딪히고 이온화된 성간물질이 섞이면서 속도가 느려지고 온도도 올라갈 것이란 기존 이론과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뉴허라이즌스호가 태양에서 약 21~42 AU(태양~지구 거리 천문단위·1AU=약 1억4천900만㎞) 떨어진 곳을 지날 때 측정한 태양풍 속도와 지구 근처인 1AU에서 우주환경 관측 위성인 ACE 등이 측정한 태양풍의 속도를 비교했다.

그 결과, 뉴허라이즌스호가 21 AU를 지날 때 성간 물질이 섞이면서 태양풍의 속도가 둔화하는 것이 SWAP에 감지되기는 했으나 명왕성을 넘어 33~42 AU를 비행할 때 6~7%가량 뚜렷하게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