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20.08.13(Thu)

[과학 이야기] 인류 첫 태양 탐사선 파커호가 벗겨낸 태양의 비밀들

[LA중앙일보] 발행 2020/02/06 스포츠 13면 기사입력 2020/02/05 19:54

인류 최초 태양 탐사선 파커호가 강렬한 빛 속에 가려졌던 태양의 비밀을 한 꺼풀씩 벗겨내기 시작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파커 태양 탐사선은 지금까지 3차례에 걸쳐 태양 근접비행을 했으며, 태양에 2천500만㎞까지 접근한 첫 두 차례의 비행으로 얻은 자료를 토대로 첫 결과가 나온 것이다.

과학저널 '네이처(Nature)'에 4편의 논문으로 실릴 파커호의 첫 관측 결과는 먼저 온라인을 통해 공개됐다.

이 논문들은 태양풍의 역동적 모습과 태양 주변의 먼지 없는 권역, 고에너지 입자 방출 등 지금까지 몰랐던 새로운 사실을 드러내거나 수십 년 된 가설을 확인해주는 것들로, 기대 이상의 성과를 낸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파커호는 1월 말을 비롯해 앞으로 6년간 21차례 더 태양에 근접비행하며 616만㎞까지 접근해 태양의 속살까지 들여다봐 더 많은 결과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태양에 관한 연구는 지구에 실질적으로 피해를 줄 수 있는 우주 기상 변화에 대처할 수 있게 해줄 뿐만 아니라, 현재 기술로는 인류가 탐사할 수 있는 유일한 별인 태양을 통해 우주의 은하를 채우고 있는 별의 생성과 진화에 대한 새로운 통찰력을 제공해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NASA 과학담당 책임자인 토마스 주부큰 부국장은 "파커호의 첫 자료는 새롭고, 놀라운 방식으로 태양을 드러냈다"면서 "파커호가 새로운 발견의 선봉에 서면서 헬리오 물리학의 믿기지 않는 흥미로운 시간은 이제 시작일 뿐"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