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8.0°

2020.10.28(Wed)

[과학 이야기] 자망 그물에 LED 등(燈) 달아 바다거북·돌고래 보호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2/10 스포츠 14면 기사입력 2020/02/09 22:07

물고기가 지나다니는 길목에 설치해 그물코에 걸리게 하는 그물인 '자망(刺網.걸그물)'에는 바다거북이나 돌고래 등 보호해야 할 해양 동물이 걸려 엉뚱한 죽음을 맞는 일이 잦다. 자망 피해로 개체 수마저 감소하는 상황인데, 자망 윗부분에 LED 등을 설치하면 바다거북이나 돌고래가 그물코에 걸려 죽는 것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엑시터대학에 따르면 이 대학과 페루 환경보호 단체 '프로델피누스(ProDelphinus)' 연구팀은 LED가 큰 비용을 들이지 않고 바다거북과 돌고래가 자망에 걸리지 않게 보호하는 데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를 과학저널 '생물학적 보존'에 발표했다.

자망은 대부분의 국가에서 소형 어선이 주로 사용하고 있으며, 바다거북과 돌고래 등이 자망에 걸려 죽는 사례가 많지만 이렇다 할 대책이 없었다.

연구팀은 앙콘을 비롯한 페루 3개항에서 2015년부터 2018년 사이에 소형 자망 어선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각 그물은 뜸줄에 10 간격으로 LED를 부착했다.

그 결과, LED를 단 자망에 걸리는 바다거북은 70% 이상 줄어들었으며, 돌고래를 비롯한 작은 고래목 동물도 6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자망을 이용해 잡으려고 했던 목표 어종의 어획량은 줄어들지는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LED가 바닷새가 그물에 걸리는 것을 약 85% 줄일 수 있다는 앞선 연구결과를 뒷받침하는 것이기도 하다.

논문 저자인 알레산드라 비엘리 연구원은 "자망 어업은 바다거북과 고래, 돌고래, 바닷새 등 해양 동물을 위협한다"면서 "자망의 LED 빛이 감각기관을 자극해 물속에 어망이 있다는 것을 알리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