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20.08.14(Fri)

[과학 이야기] "솜사탕"같은 초저밀도 행성 미스터리를 풀다

[LA중앙일보] 발행 2020/02/20 스포츠 13면 기사입력 2020/02/19 21:09

지구에서 약 2천600광년 떨어진 곳에는 덩치는 목성만큼 크지만, 질량은 100분의 1에 불과한 "솜사탕" 같이 부풀어 있는 외계행성이 존재한다.

태양과 비슷하지만 5억년밖에 안 된 젊은 별인 '케플러 51'을 도는 이 행성들은 b, c, d 등 무려 3개나 된다.

지난 2012년 케플러 우주망원경을 통해 처음 발견되고, 2년 뒤 태양계에서는 비슷한 사례를 찾을 수 없는 초저밀도의 행성으로 확인되면서 설명하기 어려운 미스터리가 돼왔다.

볼더 콜로라도대학과 우주망원경과학연구소(STScI)에 따르면 이 대학 천체물리학.행성과학과 대학원생 제시카 리비-로버츠가 이끄는 연구팀은 이 행성의 대기를 구성하고 있는 성분을 분석해 초저밀도 행성의 수수꼐끼를 풀 수 있는 단서를 마련했다.

연구팀은 우선 이 행성의 크기와 질량을 재확인했다. 그 결과, 세 행성 모두 1㎤당 0.1이 안 되는 밀도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리비 로버츠는 이를 축제 장터 등에서 살 수 있는 솜사탕과 거의 같은 밀도라면서 "밀도가 매우 낮다는 것은 이미 알고 있었지만 목성 크기 솜사탕을 상상해 본다면 정말로 낮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b와 d 행성이 케플러 51 별 앞으로 지날 때 별빛의 적외선 색을 허블 우주망원경으로 관측해 대기 중에서 흡수된 빛의 양을 분석함으로써 대기 구성 성분을 확인하려 했다.

하지만 대기 중에서 물 분자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대기 상층부가 불투명한 입자들로 두껍게 덮여 있어 아무것도 얻어내지 못했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