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20.08.08(Sat)

[과학 이야기] '나노' 티라노사우루스는 개별종 아닌 어린 개체

[LA중앙일보] 발행 2020/02/21 스포츠 14면 기사입력 2020/02/20 18:04

'폭군 도마뱀'이라는 이름이 붙을 정도로 무시무시한 공룡의 대명사가 돼온 티라노사우루스 렉스(T.렉스)는 몸길이가 12m에 달하지만, 짐수레를 끄는 말 크기밖에 안 되는 왜소종의 존재를 놓고 수십년간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T.렉스를 닮기는 했지만 크기가 턱없이 작은 화석을 개별종인 '나노티라누스'(Nanotyrannus)로 분류해야 하는지 아니면 T.렉스의 어린 개체로 봐야하는지 논박이 계속돼 온 것이다.

최근에는 어린 개체 쪽에 힘을 싣는 연구가 이어져 왔는데 뼈를 얇게 쪼개 분석한 결과를 통해 이에 쐐기를 박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과학진흥협회(AAAS)와 외신 등에 따르면 오클라호마 주립대학의 홀리 우드워드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논란의 대상이 돼온 공룡 화석의 정강이와 넓적다리 뼈를 현미경으로 정밀분석한 결과를 과학저널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 최신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화석 뼈의 미세구조를 분석하는 원시조직학(paleohistology)을 이용한 결과, 이 화석의 주인공들이 성체로 다 자라기 전에 죽은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1942년에 발굴돼 '클리블랜드자연사박물관'에 전시되다가 나중에 나노티라누스로 처음 분류된 공룡 화석인 '피티'와 2001년에 비교적 완전한 형태로 발굴된 화석인 '제인'을 대상으로 분석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나무와 비슷하게 화석 뼈에 남아있는 나이테를 통해 제인은 알에서 깨어난 뒤 13년, 피티는 15년을 살다가 죽은 것으로 특정했다.

화석 뼈의 나이테 간 공간은 일정치 않았는데, 이는 먹잇감이 풍부했던 해와 그렇지 않은 해의 차이를 반영한 것으로 분석됐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