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8.0°

2020.10.28(Wed)

[과학 이야기] 눈 없는 거미불가사리, 주변 볼 수 있는 시력 갖춰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2/24 스포츠 14면 기사입력 2020/02/23 19:07

눈이 없는 '붉은 거미불가사리'(red brittle star)가 몸의 색깔을 바꿔주는 색소 세포와 빛 감지 세포를 이용해 컴퓨터에서 생성되는 픽셀 이미지와 비슷하게 주변을 '볼 수 있는' 시력을 가졌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옥스퍼드대학교와 외신에 따르면 이 대학 자연사박물관의 로렌 섬너-루니 박사가 이끄는 국제연구팀은 불가사리와 성게의 먼 친척인 '오피오코마 웬드티'(Ophiocoma wendtii)의 새로운 시각 메커니즘을 밝혀낸 연구 결과를 생물학 저널 '커런트 바이올로지'(Current Biology)를 통해 발표했다.

O.웬드티는 몸 색깔이 낮에는 짙은 적갈색을 띠다 밤에는 베이지색으로 바뀌어 30여년 전부터 생물학자들의 주목을 받아왔으며, 최근에는 온몸이 수천개의 빛 감지 세포로 덮여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연구팀은 O.웬드티가 주변과 대조돼 포식자로부터 자신을 숨길 수 있는 곳을 찾아내는 것을 통해 단순히 빛만 감지하는 것이 아니라 시각 능력까지 갖췄다는 것을 처음으로 확인했다.

연구팀은 O.웬드티의 시력이 매우 낮은 수준이지만 열대 산호초 사이에서 은신처를 찾기에는 충분한 것으로 분석했다.

연구팀은 O.웬드티의 시력 메커니즘을 밝혀내기 위해 낮에 짙은 적색을 띠게 하는 색소세포의 역할에 초점을 맞춰 연구를 진행했다.

O.웬드티의 사촌 격인 O.푸밀라(pumila)도 온몸이 빛 감지 세포로 덮여있지만, 몸 색깔이 낮과 밤으로 변하지는 않고 시력도 갖고 있지 못한데 착안한 것이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