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6.0°

2019.09.20(Fri)

불체자 '숨죽인 일요일' LA 등 대도시 단속 돌입

[LA중앙일보] 발행 2019/07/15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9/07/14 20:19

"대대적 체포 징후 아직 없어"

13일 시카고에서 열린 불체자 단속 항의 집회에서 수천명의 시위자들이 'ICE 폐지하라(ABOLISH ICE)'는 플랫카드를 들고 행진하고 있다. [AP]

13일 시카고에서 열린 불체자 단속 항의 집회에서 수천명의 시위자들이 'ICE 폐지하라(ABOLISH ICE)'는 플랫카드를 들고 행진하고 있다. [A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예고한 대로 14일 미국 내 주요 도시에서 추방 명령이 내려진 불법 이민자에 대한 대대적 단속 작전이 시작됐다.

<관계기사 3면>

CNN·NBC·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이민세관단속국(ICE)이 주도하는 단속 작전은 LA, 샌프란시스코, 뉴욕, 애틀랜타, 볼티모어, 시카고, 덴버, 휴스턴, 마이애미 등 9개 도시에서 개시돼 진행 중이다.

열대성 폭풍 '배리'의 영향으로 비상사태를 맞고 있는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는 단속 작전 대상 도시에서 일단 제외됐다.

단속은 13일 밤부터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맷 앨번스 ICE 국장대행은 '폭스 & 프렌즈' 인터뷰에서 "수천 명을 겨냥한 작전이 진행되고 있다. 작전 전망에 대해 구체적인 어떤 것도 말해줄 수 없다"면서 "몇몇 관할구역에서 일요일 새벽 시간대에도 진행 중이다"라고 말했다.

앨번스 국장대행은 "우리는 표적이 정해진 집행 작전만 한다. 이민 판사에 의해 추방명령이 내려진 특정 개인에 대한 것이다. 모든 이에게 피해를 주는 느낌의 단속이란 표현은 적절하지 않다"라고 말했다.

NBC 방송은 이민 당국이 약 2000 명의 추방 대상자를 상대로 단속을 시작했지만 지금까지는 작전이 매우 느린 속도로 진행되는 것 같다고 전했다.

NBC는 국토안보부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불법 체류자 가운데 체포된 사람은 아직 소수에 불과하다면서 정확한 숫자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민 당국이 이번 작전에 며칠 간의 기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밝힌 점에 비춰 주초에도 주요 도시에서 체포 작전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