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19.11.20(Wed)

"국민들이 우릴 미워합니다"

박다윤 기자
박다윤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9/09/19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9/09/18 19:21

NYT, 한인 등 국경수비대 보도
"현 정부들어 배신자 취급받아"
'아동살인마' 욕하는 주민들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남부국경의 국경수비대에 대한 주민들의 부정적인 인식이 높아져 국경수비대원들이 곤란에 처했다는 하소연이 제기됐다.

뉴욕타임스(NYT)는 16일 '국경수비대원의 위기: 국민들이 우리를 굉장히 미워합니다(People Actively Hate Us': Inside the Border Patrol's Morale Crisis)'라는 제목으로 캘리포니아.텍사스.애리조나주 등의 전.현직 국경수비대 25명을 인터뷰해 최근 주민들의 시선과 처우 등 변화를 보도했다.

매체는 국경수비대가 수십 년간 국내에서 비중있는 역할을 해오지 않았지만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최근 2년간 '반이민 정책'이 강화되면서 존재가 부각됐다고 전했다. 다만 가족분리 정책을 시작으로 이민자 아동의 죽음 비인간적인 처우 국경수비대의 페이스북 그룹 조롱 등 사건으로 국경세관보호국(CBP)은 물론 국경수비대원에 대한 이미지까지 부정적으로 변했다는 것.

텍사스주 투산지역 한 국경수비대원은 '배신자(sellout)'나 '아동살인마(kid-killer)'라는 소리를 많이 듣고 있으며 점심식사도 업주가 침을 뱉을 수 있기 때문에 '국경수비대원에게 안전한(BP friendly)' 곳에서만 식사를 해야한다고 전했다. 작년 일을 그만둔 애리조나 국경수비대원 조시 차일드리스는 "이민자들이 인간답지 않게 취급받는 것을 보고 참을 수 없어 일을 그만뒀다"고도 전했다.

최근 전·현직 국경순찰대원이 페이스북 비밀 그룹을 만들어 이민자들의 죽음을 조롱하고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즈(민주.14선거구) 연방하원의원 등을 조롱한 사건도 주민들의 화를 돋궜다. 국경수비대원들은 일부가 저지른 실수로 다수 대원들이 함께 피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 2000년부터 엘센트로 지역서 국경수비대원으로 일하고 있는 한인 데이비드 김 부책임자도 "대원들이 미디어와 정치인들로 인해 많이 위축됐다"며 "선입견들이 대원들에게는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호소했다.

또 그는 '커뮤니티와의 관계'에 대해 묻는 NYT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작년 트럼프 행정부가 국경 장벽 건설을 위한 예산 합의를 위해 '연방정부 셧다운'을 감행했을 때 커뮤니티가 대원들을 지지해줬다"고 설명했다. 그는 "연방정부로부터 급여를 지급하지 못했을 때 음식점은 무료 쿠폰을 제공했고 주짓수와 운동시설은 무료 입장을 무료 의료서비스를 제공받았었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