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1°

2018.09.22(SAT)

Follow Us

"자연의 품에서 추억 만들어요" 액튼 코아 캠프장

[LA중앙일보] 발행 2018/09/08 미주판 13면 기사입력 2018/09/07 18:24

LA서 한 시간도 안걸려
가족 함께 '패밀리 캠핑'
80에이커에 자연 가득

작년 여름에 있었던 'Recharge LA' 행사 때의 모습. 넓은 잔디와 무대가 마련돼 있어 단체행사에도 안성맞춤이다. [사진=Acton KOA 제공]

작년 여름에 있었던 'Recharge LA' 행사 때의 모습. 넓은 잔디와 무대가 마련돼 있어 단체행사에도 안성맞춤이다. [사진=Acton KOA 제공]

캠핑 사이트는 마음의 고향 같은 곳이다. 문득 떠나고 싶을 때 가 닿고 싶은 곳 말이다. LA 인근에 멋진 코아(KOA) 캠프장이 있는 것을 아는 사람이 드물다. 코아는 Kampgrounds of America의 약자로 세계 최대 캠핑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1962년에 설립, 미국과 캐나다에 500여 개의 캠핑 사이트를 운영한다. 액튼(Acton)에 있는 코아 캠프의 저스틴 한 대표를 만났다.

액튼 코아는 LA 한인 타운에서 팜데일 쪽으로 45마일, 한 시간이 채 안걸리는 거리에 있다. LA 인근에서 가족이나 친구들과 함께 아늑한 자연의 품에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곳은 많지 않다.

그곳에 들어서면 100년이 넘은 아름드리 소나무와 뽕나무가 먼저 반긴다. 캠프장에는 큰 나무가 만드는 넉넉한 그늘과 냇물을 끼고 있는 80에이커 부지에 티피(인디언 텐트), 통나무집, 게스트 하우스, RV 파크, 수영장, 바비큐 시설 등이 구비돼 있다.

한 대표는 "캠프장을 추억을 만들 수 있는 볼거리, 즐길거리가 있는 장소로 계속 만들어 가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곳을 4년 전에 구입, 사이트를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옛적에 이곳은 금광촌이어서 인디언들이 마지막까지 저항한 곳으로 알려져 있다. 헐리우드에서 불과 22마일밖에 안떨어져 있어서 필름 아카데미의 촬영지로도 인기를 끌고 있다.

가족과 함께 오붓한 시간을 즐길 수 있는 캐빈. 다양한 사이즈가 준비돼 있다.

가족과 함께 오붓한 시간을 즐길 수 있는 캐빈. 다양한 사이즈가 준비돼 있다.

또 샌디에이고에서 캐나다까지 걷는 2600마일의 PCT(Pacific Crest Trail) 트레일의 중간 베이스캠프이기도 하다. 샌프란시스코와 뉴욕을 연결하는 애팔라치안 트레일이 동서를 연결하는 반면 PCT 트레일은 남북을 연결하는 유명한 트레일이다. 샌디에이고에서 한 달을 걸어와서 쉬는 곳이다. 일년에 약 6000여 명의 트레커들이 거쳐간다.

저스틴 한 대표는 "믿음, 실력, 지혜를 갖춰도 행동이 수반되어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액튼 캠프를 '액션 캠프'로 부르고 싶다"라고 말한다.

그는 움직이면서 배우는(learning by doing) 것을 강조한다. 컴퓨터 게임만 하는 아이들을 나무랄 것이 아니라 온가족이 함께하는 '패밀리 캠핑'을 권한다. 코아의 모토가 패밀리 캠핑이다.

그는 넓은 부지를 바탕으로 다양한 캠핑문화를 준비 중이다. 예술인들을 위한 이벤트, 필름 페스티벌 등을 기획하고 있다. 또 방탄소년단 등 한류가 뜨고 있는 것을 계기로 외국인들에게 한인문화를 알리는 행사도 준비 중이다.

한 대표는 캠핑 문화에도 한류를 심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10월 말에는 핼로윈 빅이벤트가 기다리고 있다.

▶웹사이트 actonkoa.com.

▶문의: (661)268-1214.

관련기사 빅토밸리 필랜 애플밸리 지역판 신설-4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