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1.7°

2018.09.20(THU)

Follow Us

롤오버의 목적과 용도를 먼저 따져봐야

켄 최 아메리츠 에셋 대표
켄 최 아메리츠 에셋 대표

[LA중앙일보] 발행 2018/09/05 경제 10면 기사입력 2018/09/05 00:19

401(k) 롤오버 옵션들
대표적인 혜택은 투자옵션의 다양화
은퇴 앞두고 자금증식이 목표라면
증시에 투자하는 게 가장 일반적 선택
주식, 펀드, 채권으로 포트폴리오 구성

401(k)와 같은 직장 은퇴플랜 자금의 롤오버는 여러 사항이 고려돼야 한다. 자금을 어디로 어떻게 옮길 것인가 이전에 옮기는 것 자체가 유리한지 여부를 먼저 따져볼 필요가 있다. 물론 결과적으로 대부분은 롤오버 하는 것이 유리할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여전히 비용이나 투자옵션 등에 있어서 롤오버가 어떤 혜택을 주는지 확인해볼 필요는 있는 것이다.

롤오버의 일반적 혜택 = 롤오버를 통해 볼 수 있는 가장 대표적인 혜택은 투자옵션이 다양해진다는 점이다.

플랜에 따라 충분히 많은 투자옵션이 있을 수 있지만 대부분 일정 펀드들로 정해져 있기 때문이다.

롤오버를 하면 사실상 이런 부분에 대한 투자제한이 없어진다.

투자옵션이 다양하다는 것은 단지 투자할 수 있는 펀드가 다양해진다는 의미로 국한되지만은 않는다.

그것은 은퇴자산 관리 방법이 다양해지는 것으로 이어질 수 있다. 펀드는 물론 주식이나 채권 상장지수형펀드(ETFs) 등을 활용해 보다 효과적인 분산 포트폴리오가 가능해질 수 있을 것이다.

더 나가서는 전술투자 관리 등 기관이나 자산가들에게만 제한돼 있는 자산운용 매니저들을 활용할 수도 있다.

이는 보다 효과적인 리스크 관리를 가능하게 해줄 수 있을 것이다.

효과적인 리스크 관리는 손실을 최소화하면서 적정 수준의 수익을 꾸준히 내기 위한 투자전략을 위해선 필수적인 구성요소라고 할 수 있다.

목적에 따른 롤오버 옵션 = 롤오버할 때 활용할 수 있는 금융상품이나 자산관리 방법은 다양하다.

시중의 다양한 옵션들 중 내게 맞고 가장 유리한 방법과 상품을 선택하기 위해선 먼저 롤오버의 목적 용도 필요 등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

자신이 롤오버를 왜 하는지와 롤오버를 통해 어떤 투자목적을 이루려고 하는지에 대해 알지 못하면 바람직한 선택으로 이어질 수 없다.

만약 직장을 옮기거나 그만둘 때 여전히 은퇴시기가 많이 남은 상황이라면 대체로 자금증식이 주된 목적이 될 수 있다.

이런 경우는 효과적인 리스크 관리를 통해 꾸준히 양호한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투자가 적절하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이와 같은 목적 달성을 가능하게 해줄 방법 위주로 선택 범위를 좁힐 수 있다.

자금증식이 주된 목적일 경우 = 자금증식이 주된 목적일 경우는 증시에 투자되는 방법이 일반적 선택일 수 있다. 시장 리스크가 있지만 자금증식 포텐셜은 가장 높은 방법이기 때문이다.

이때 중요한 것은 리스크 관리 전략이다. 증시에 계속 투자하는 방법은 IRA 계좌로 롤오버한 후 결국 펀드나 ETFs 주식 채권 등을 사서 포트폴리오를 꾸리고 관리하는 것이다.

이런 경우 브랜드가 잘 알려진 회사들의 어드바이저를 통해 브로커리지 계좌나 투자성 연금(VA) 같은데 자금을 옮겨 놓는 것이 일반적이다.

덜 알려진 방법이지만 리크스 관리와 함께 꾸준한 수익률을 목적으로 한다면 전문 자산운용사 활용을 고려할 수도 있다.

물론 펀드와 마찬가지로 비용과 그동안의 운용성적표 등을 검토 후 선택해야 할 것이다.

비용과 리스크 관리 = 자금증식을 위해 증시 투자를 선택할 때 고려할 가장 중요 항목은 비용과 리스크 관리라고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투자성 연금은 연금상품인데 시장에 직접 투자되는 연금상품으로 비용이 중요한 변수가 될 수 있다.

시장에 직접 투자되는 연금이기 때문에 손실에 대한 최소한의 보호장치를 평생보장 연금 특약조항을 통해 가져갈 수 있다. 자금에 손실이 생겨도 정해진 최소한의 이자만큼은 연금계좌에 더해주는 것이다.

이는 만약 자금이 큰 손실을 입을 경우 일시불 인출이 손해이기 때문에 매년 나눠서 연금 형태로 원금 혹은 그 이상을 회수할 수 있는 방법이 될 수 있다.

그런데 이런 특약조항은 상품에 따라 다르지만 대게 1.5% 안팎의 수수료가 있다. 여기에 'mortality/expense risk charge'라는 투자성 연금상품 자체에만 고유한 수수료가 1~1.5% 정도 추가로 있다.

그리고 역시 관리비 명목으로 0.5% 미만의 수수료가 있다.

투자성이기 때문에 이 안에 있는 펀드 옵션들 역시 일반 펀드들처럼 운용비가 있다.

펀드 옵션에 따라 1% 미만에서 2% 이상 되는 것들도 있다. 이런 수수료들을 다 합하면 연 3~5% 정도가 나갈 수 있는 셈이다.

연금상품이 주는 평생보장 연금 사망보험금 특약조항 등 부대 혜택이 유의미하기 때문에 충분히 활용가치가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여전히 구체적인 비용구조는 검토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투자성 상품을 활용하는 것은 수익 포텐셜 때문인데 수익에서 매년 3~5%가 빠진다면 실질 수익률에 상당한 영향을 줄 것이기 때문이다.

브로커리지 계좌나 투자성 연금 상품은 비용 문제에 더해 리스크 관리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

고객 스스로 혹은 어드바이저의 도움을 받아 분산 포트폴리오를 꾸려도 시장 전반이 하락할 때 손실을 관리하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일반적인 60/40(주식 60% 채권 40%) 포트폴리오도 지난 2007년 금융위기 당시 40% 정도가 빠진 것을 보면 알 수 있다.

롤오버를 통해 지속적인 자금증식을 목표로 증시투자 방법이나 상품을 고려하고 있다면 비용과 리스크 관리 전략에 중점을 두고 선택해야 할 것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