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12.07(Sat)

주거비 부담 주택 소유주 줄어

[LA중앙일보] 발행 2019/11/14 부동산 3면 기사입력 2019/11/13 12:31

임대주택 거주자는 부담 늘어

주거비 부담을 느끼는 주택 소유주가 준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센서스국의 지난 7일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모기지 융자를 받은 이들 가운데 21%가 주거비가 부담된다고 응답했다.

이는 주거비 부담 응답이 가장 높았던 2008년의 29%보다 8%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금융위기가 닥쳤던 2008년 43개 대도시에서는 모기지 융자를 주택 소유주의 40%가 주거비가 부담된다고 응답했다.

지난해 소유주가 거주하는 주택은 7770만 채로 나타났다. 주택 소유주의 62%는 모기지 융자를 받았다.

젊은 층이 내 집 마련을 늦추면서 임대주택 거주자는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임대주택 거주자들의 주거비 부담은 조금 늘었다. 임대주택 거주자의 40.6%는 월 소득의 35% 이상을 렌트비와 유틸리티에 사용한다고 밝혔다.

이는 2008년의 40.8%보다 소폭 증가한 것으로 렌트비 부담은 2008년 금융위기 수준과 비교해 오히려 악화했다.

관련기사 가주 미국 주택시장 동향 부동산 모음-2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