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49.48°

2021.03.06(SAT)

미국인 84% "추가 구제금 필요"

[LA중앙일보] 입력 2020/04/23 17:36 수정 2020/04/29 21:38

월넷허브 코로나 설문, 64%는 3개월내 재정 바닥

트럼프 행정부가 발행한 코로나 구제금 체크. [AP]

트럼프 행정부가 발행한 코로나 구제금 체크. [AP]

미국인 10명 중 8명은 추가로 코로나 구제금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정보조사기관 월렛허브가 공개한 코로나바이러스 구제 설문조사 결과<표 참조>에 따르면 응답자의 84%가 연방정부가 성인 및 자녀들을 대상으로 지급하고 있는 코로나 구제금이 한 번 더 추가 지급돼야 한다고 답했다.

가장 효율적인 재정 지원에 대해서도 65%가 구제금이라고 밝혀 모기지나 임대료 납부 중단(35%)의 두배에 육박했다.

현재 재정 상태와 관련해서는 응답자의 35%가 1-3개월 사이에 돈이 떨어질 것이라고 답했으며 한 달 미만도 29%에 달해 전체의 64%가 3개월 이상 버티기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실업 보험 수혜 액수에 대해 56%가 실업 수당이 기존 수입을 초과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응답자 10명 중 7명은 정부가 코로나 사태로 실질적 손실을 본 비즈니스만 지원해야 한다고 답했다.

구제금 사용처에 대해서는 43%가 모기지 또는 렌트비 납부라 답했으며 저축, 식료품 구매가 각각 26%로 나타났다. 또한 일부를 기부하고 싶다는 응답자도 전체의 33%를 차지했다.

구제금 수혜 자격과 관련해서 소득이 감소한 경우에 한해 지급해야 한다고 답한 밀레니얼 세대가 베이비부머보다 25%가 더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조사는 월넷허브가 지난 13일부터 16일까지 전역의 350명 이상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자료를 토대로 연방센서스 데이터를 반영한 결과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