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8°

2018.11.15(THU)

Follow Us

'러 미사일 구입하면 F-35 안줘' 미 압박에도 요지부동 에르도안

[LA중앙일보] 발행 2018/09/01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8/31 20:19

러시아 미사일을 도입하면 F-35 전투기를 못 받을 수 있다는 미국의 압박에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사진) 터키 대통령이 되레 S-400 러시아 방공미사일 도입을 서두르겠다고 맞섰다.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서부 발르케시르에서 열린 군사학교 졸업식에 참석해 "터키는 S-400이 필요하고 계약도 성사됐다"면서 "우리는 최단기간에 S-400을 구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S-400 인도 시기는 내년 말 또는 2020년 초로 잡혀 있었으나 지난 4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차 인도를 예정보다 앞당기기로 터키와 합의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는 나토 무기체계와 연계성과 호환성, 안보 우려 등을 이유로 터키의 S-400 도입에 반대하고 있다. 터키는 나토 회원국이다. 미국 상.하원에서도 터키가 S-400 도입을 강행한다면 F-35 프로그램에서 축출하는 법안을 추진하며 F-35 전투기를 원한다면 S-400을 포기하라고 종용했다.

그러나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터키는 유럽, 미국만큼 다른 나라와도 협력이 필요하다"면서 "우리는 F-35 전투기 120대를 받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미국이 전투기 공급을 안 한다면 우리는 다른 데서 받거나 아니면 자체 생산할 것"이라고 큰소리쳤다.

터키는 미국인 목사 장기 구금, 이란 제재 불참, 시리아 정책 이견 등으로 미국과 반목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