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20.08.13(Thu)

미중 '홍콩 보안법' 대충돌…트럼프 "강력하게 다룰 것"

[LA중앙일보] 발행 2020/05/23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20/05/22 19:53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책임을 두고 첨예한 갈등을 빚고 있는 미국과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문제로 또 충돌했다.

중국이 일정한 자치권을 누리는 홍콩에 적용되는 '국가보안법'을 직접 제정하겠다고 초강수를 두자 미국은 "홍콩을 불안정하게 만드는 일"이라고 반대하며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미국이 중국의 코로나 확산 책임론을 꺼내 들고 경제, 무역, 안보 등을 고리로 전방위 대중 압박에 나선 가운데 중국 내정과 관련된 홍콩 문제로 맞붙는 모양새다.

장예쑤이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대변인은 21일 기자회견에서 전인대 9개 의안 중 홍콩보안법 제정에 관한 것이 포함된다고 밝혔다.

장 대변인은 "홍콩 특별행정구는 중화인민공화국의 분리될 수 없는 부분으로 전인대 대표들은 헌법이 부여한 의무에 따라 홍콩의 국가안보를 지키는 법률을 제정하려고 한다"며 "국가안보를 지키는 것은 홍콩 동포를 포함한 전 인민의 근본 이익을 지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리커창 총리도 22일 전인대 연례회의 개막식에서 정부 업무 보고를 통해 "홍콩과 마카오에 대해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을 지키되 국가 안보를 위한 법률 및 집행 체계를 만들어 이들 지역이 헌법상 책임을 다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두달뒤 전인대 상무위원회의 최종 입법 절차를 거치면 홍콩 보안법은 효력을 갖게 된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새로운 국가보안법을 시행할 경우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