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8.6°

2018.11.15(THU)

Follow Us

중견화가 윤영자 첼시 그룹전

김아영 기자
김아영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9/12 미주판 11면 기사입력 2018/09/11 16:56

피난 고통 표현 추상화
20일 카터 버든 갤러리

1975년에 뉴욕으로 이민 온 후 꾸준한 활동을 해 온 윤영자 작가가 오는 20일부터 10월 11일까지 첼시 카터 버든 갤러리(548 W 28th St)에서 열리는 '땅에 대한 노래(Song for the Soil)' 그룹전에 참여한다. 이번 전시는 윤 작가의 추상화 10점과 함께 움베르토 구아니파(Humberto Guanipa)등 총 네 명의 작품이 선보인다.

1941년 서울에서 태어난 윤 작가는 이번 전시작들이 손주가 9살이 되던 해에 '난 9 살 때 뭐 했지'라는 생각을 하다가 6.25를 피해 온 가족이 추위와 배고픔에 싸우던 기억이 되살아나 영감을 받아 그린 것들이라고 밝혔다. 당시 윤 작가는 눈 수술을 받은 후 하늘과 신앙을 주로 다루던 이전 작품 세계에서 벗어나 주변과 자연에 대한 관심을 갖기 시작하던 시기였다.

하지만 윤 작가의 작품 설명에 비해 전시작들은 밝고 부드러운 색채로 이뤄져 있다. 그가 작품에서 보여주고자 하는 것이 전쟁의 어두움과 슬픔이 아니라 종전 후 고향으로 돌아갔을 때 느꼈던 안도감과 피신처.양식.사랑과 같은 "땅에 대한 감사"의 마음이기 때문이다.

이번 전시는 매주 화요일부터 토요일 까지 열리며 전시 오프닝 행사는 오는 20일 오후 6시부터 8시까지 진행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