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20.08.07(Fri)

“미국 경제 ‘V형’ 회복 가능성 있다”

김일곤 기자 kim.ilgon@koreadailyny.com
김일곤 기자 kim.ilgo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7/30 경제 1면 기사입력 2020/07/29 19:23

코참, 경제 전망 세미나
에버코어 ISI 이코노미스트
“실질 GDP 3·4분기 급성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등 각종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미국 경기가 거의 V자 형태로 회복할 가능성도 있다는 전문가의 의견이 제기됐다.

미한국상공회의소(KOCHAM·회장 김광수)가 29일 ‘미국 경제의 2020년 및 2021년 전망’을 주제로 개최한 온라인 세미나에서다.

이날 연사로 초청된 글로벌 리서치 기관 ‘에버코어(Evercore) ISI’의 재우 나카지마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미국의 실질 GDP는 올해 1분기에 작년 동기대비 -40% 역성장했으나 3분기와 4분기에는 각각 20% 증가할 것이라며, 특히 연간 실질 GDP로 볼 때 지난해 2.3%, 올해는 -4.8%, 내년에는 5.0%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나카지마 이코노미스트는 이 같은 밝은 전망의 근거로 미국 내 자동차 이동 지표인 애플 모빌리티 지수가 팬데믹 이전 수준을 상회하고 있고, 에버코어 ISI가 경영자들을 상대로 실시한 경제 회복 전망 관련 조사에서 긍정적으로 전망한 응답자가 팬데믹 초기 35%에서 현재 45%에 이르고 있다며 팬데믹 이전(52.5%) 수준에 근접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아마존 등 물류 관련 회사들의 경기 회복 설문조사에서도 팬데믹 이전과 마찬가지로 응답자의 50%가 회복되고 있다고 응답했다는 것.

또 올해 하반기 미국 경제 전망과 관련해서는 자동차 생산 회복, 연방정부의 경기부양 정책 지속, 주택 경기 회복, 재고 회복 등이 경기 회복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고 그는 밝혔다. 내년도 경제 전망 또한 백신 개발과 사용, 팬데믹 기간만큼은 아니지만 경기부양 정책의 효과 잔존, 글로벌 경기 회복 등을 긍정적인 요인으로 꼽았다.

그러나 나카지마 이코노미스트는 경기 회복 전망과 관련해 11%에 가까운 고실업율, 특히 그중 대부분이 팬데믹에 영향을 많이 받는 블루칼라의 경우 비즈니스 폐쇄로 영구적인 실직 가능성이 높고, 코로나19 재확산의 지속적인 가능성, 관련 법인세 인상 가능성, 무역전쟁으로 재현될 미국과 중국 간의 갈등 악화 가능성 등이 경제 불확실성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조심스럽게 전망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