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1.0°

2020.09.28(Mon)

뉴욕시 총격사건 급증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8/03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20/08/02 16:14

이달 1일 밤 777건째 기록
7개월 만에 작년치 추월

뉴욕시의 총격사건이 급증함에 따라 작년 수치를 불과 7개월 만에 넘어섰다.

뉴욕시경(NYPD)의 총격사건 통계에 따르면 1일 밤 브롱스에서 벌어진 총불사건이 올해 777번째 총격사건으로 기록되면서 작년 1년 동안 벌어진 총격사건 수치인 총 776건을 넘어섰다.

통계에 따르면 올해 8월 1일까지 뉴욕시 5개 보로 전역에서 총격사건으로 사망하거나 부상을 입은 피해자는 총 942명으로 나타났다.

고작 7개월 만에 작년 1년 동안 벌어진 총격사건을 넘어서면서, 향후 5개월 동안 얼마나 더 많은 총격 피해가 발생할지에 대한 우려와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의 모호한 정책 및 반응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특히 경찰 내부에서는 이처럼 총격사건이 급증하는 원인을 600여 명으로 구성된 NYPD 사복경찰 조직인 범죄예방단(Anti-Crime-Unit) 해체를 이유로 보고 있다.

또 이러한 총격사건 급증 현상이 지난 7월 1일 확정된 2020~2021회계연도 뉴욕시정부 예산 중 NYPD 예산이 10억 달러 삭감되는 등 경찰 개혁과 연관성이 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2일 뉴욕포스트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6월 15일 NYPD 범죄예방단이 해체되기 전까지 총격사건 관련 체포 건수는 전년대비 8% 증가했지만, 팀이 해체된 뒤 7월 한 달 동안 체포 건수가 60% 수준으로 급감했다.

하지만 드블라지오 시장은 총기사건 급증과 범죄예방단 해체와의 상관관계를 부인하면서 최근 급증한 총격사건에 대응하기 위해 사건이 집중됐던 지역에서 NYPD의 순찰 강화와 함께 커뮤니티 리더 및 지역단체, 종교단체, 공원국 등과 협력해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런 와중에도 드블라지오 시장은 NYPD 예산이 10억 달러 줄어든 가운데 어떤 식으로, 얼마나 추가 인력을 배치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아 비판을 사고 있다. 또 커뮤니티 구성원과의 협력이 폭력행위 억제에 있어 효과가 있는지에 대해서도 의문점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일요일인 2일에도 최소 7건의 총격사건이 발생하면서 최소 10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