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19.12.07(Sat)

뉴욕시 상업용 렌트 안정 조례안 추진

최진석 기자 choi.jinseok@koreadailyny.com
최진석 기자 choi.jinseok@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11/08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9/11/07 21:41

상가 건물 공실률 늘자
시의회 해결책 모색

뉴욕시내 곳곳에서 빈 상점들이 늘어나자 시의회에서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새로운 상업용 렌트 안정 조례안을 추진한다.

브루클린을 지역구로 둔 스티븐 레빈(민주·33선거구) 시의원은 6일 상업용 렌트 안정 조례안을 새로 내놓고 이와 관련 논의를 시작할 때라고 밝혔다.

아직 구체적인 조례안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레빈 시의원은 "건물주와 세입자 모두에게 공평한 조례안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조례안은 스몰비즈니스 오너들이 시장에서 살아남을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간 뉴욕시에서 상업용 렌트 규정은 오랜 기간 변화 없이 유지돼 왔으며 정치인들도 쉽사리 건드리지 못하는 사항처럼 여겨져 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