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8.08(Sat)

부유 기업들도 급여보호프로그램 혜택 받았다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7/08 경제 1면 기사입력 2020/07/07 17:29

재무부, 수혜기업들 명단 발표
트럼프 변호사 로펌 포함 ‘물의’
요식업계엔 ‘실질적 도움’ 평가

연방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중소기업 직원들의 실업대란을 막기 위해 시행한 급여보호프로그램(PPP) 수혜 기업 명단이 발표됐다.

재무부는 6일 PPP 프로그램 수혜기업 전체의 15%에 해당하는 65만 개 기업의 명단을 발표했다. 이 기업들은 융자 금액이 15만 달러 이상으로 대부분 영세한 가족경영 기업을 뜻하는 '맘앤팝 스토어' 이상의 수준이다.

미 전국적으로 PPP 프로그램의 수혜를 받은 기업 수는 510만 개 정도이고 전체 융자금액은 6월 말 기준 5210억 달러, 이들 기업이 코로나19 사태 직전까지 채용하고 있던 직원 수는 총 5100만 명으로 나타났다.

특히 뉴욕주에서는 15만 달러 이상을 받은 회사가 4만7000개, 500만 달러 이상의 융자금을 받은 회사가 455개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날 명단이 발표된 뒤 PPP 프로그램의 목적이 급여 지급 능력을 상실한 중소기업의 고용 유지를 위한 것임에도 불구하고 일부 부유한 기업들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측근들까지 직간접적으로 혜택을 받은 것이 드러나 물의를 빚고 있다.

발표 자료에 따르면, 공공정책 로비스트 그룹인 '와일리 린(Wiley Lin)'과 '앱코(APCO)', 유명 법률회사 '보이스 실러 플렉스너(BSF)'가 500만 달러 이상의 대출금을 받았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변호사인 마크 카소위츠가 세운 법률회사 '카소위츠 벤슨 토레스'는 1000만 달러를 받았다. 이 법률회사는 로버트 뮬러 특검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 당시 트럼프 대통령 변호에 나선 로펌이다.

또 정부 지출을 억제하는 목적으로 활동하는 단체인 '세금개혁재단'도 35만 달러의 지원금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설립 목적과 활동 내용에 큰 상관없이 코로나19로 재정적 위기에 처한 많은 비영리단체들과 시민단체들도 혜택을 받았다.

한편 미 전국적으로 PPP 프로그램을 가장 많이 이용한 곳은 식당 등 요식업소로, 약 4만여 개의 업소가 총 320억 달러 상당의 대출 혜택을 받았다. 이어 병원 등 의료기관이 190억 달러로 뒤를 이었고, 자동차 딜러와 법률회사 등 전문직 분야도 상위권에 올랐다.

관계자들은 일부 부유한 기업과 정치적 연관 관계를 가진 법률회사 등이 혜택을 받은 것을 제외하면 ▶식당 등 요식업 ▶의료 ▶건설업 ▶제조업 ▶각종 서비스업 분야 기업들이 코로나19 충격을 이기는데 PPP 프로그램의 도움을 받은 것으로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