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8.11(Tue)

뉴욕시 조달 계약 소수계 차별 심각

심종민 기자
심종민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7/09  1면 기사입력 2020/07/08 19:43

코로나19 관련 계약 5% 불과
백인 남성 사업체 위주 편향

뉴욕시가 코로나19 사태에 대처하기 위해 마스크.세정제.산소호흡기 등 의료 물품과 각종 서비스 공급 계약을 맺는 과정에서 소수계 사업체들이 심각한 차별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시 감사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뉴욕시는 코로나19가 본격화된 올해 초부터 최근까지 각종 의료 물품과 함께 식품.운송 지원 서비스 등에 걸쳐 총 622건의 조달 계약을 맺고 34억 달러를 지출했다.

이들 계약 내용을 보면 아시안.흑인.히스패닉이 소유하고 있는 사업체가 각각 29건씩을 따냈는데 계약 금액 기준으로는 아시안 사업체가 2.5%, 히스패닉 사업체가 1.3%, 흑인 사업체는 단 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여성들이 운영하는 사업체까지 모두 합쳐도 전체 10% 정도에 불과해 뉴욕시 조달시장이 백인 남성 위주로 운영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올해 뉴욕시가 다른 일반 업무와 관련해 맺은 184억 달러 규모의 조달 계약도 소수계 사업체에 배정된 것은 4.4%, 여성이 운영하는 사업체까지 합쳐도 불과 6.8%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에는 전체 205억 달러 규모의 뉴욕시 조달시장 중 소수계와 여성 사업체가 계약을 따낸 것은 단 4.9%에 불과했다.

한편 뉴욕시의 인구는 2010년 연방 센서스 기준으로 백인이 33%, 흑인과 히스패닉이 각각 26%, 아시안이 13%를 차지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