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9.4°

2018.11.21(WED)

Follow Us

신입생 신고식 금지법 시행…한인 연루 '버룩' 사건 계기

최수진 기자 choi.soojin@koreadailyny.com
최수진 기자 choi.sooji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8/15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8/14 15:20

뉴욕시립대(CUNY) 버룩칼리지 신입생 사망 사건을 계기로 마련된 '신입생 신고식 금지법'이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의 서명으로 시행된다.

법안을 발의한 데이비드 웨프린 뉴욕주 하원의원은 13일 법안(A. 05200)에 쿠오모 주지사가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 법은 주 내 각 대학의 사교 클럽을 비롯해 모든 단체의 신입생 환영식 등 단체 행사에서 회원들 사이 신체적 접촉을 전면 금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부상이 발생했을 경우 가해자는 최고 1년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

웨프린 의원은 지난 2013년 버룩칼리지에 다니던 중국계 마이클 덩(당시 19세)이 신입생 환영식에서 가혹 행위로 사망한 뒤 이 법안을 발의했다.

당시 한인 학생 4명을 포함해 이 사건에 연루된 37명 중 26명이 체포돼 조사를 받았으며 4명은 각각 징역 10~24개월형을 선고 받았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