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4.0°

2020.01.27(Mon)

ACT시험 방식 대폭 변경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10/10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9/10/09 17:28

과목별 재시험 허용키로
"시간·비용 절감 목적"

내년 9월부터 시행 예정
"저소득층 불리" 우려도

대학입학을 위한 학력평가 시험 가운데 하나인 ACT(American College Testing) 시험 방식이 내년부터 대폭 변경될 예정이다.

9일 뉴욕타임스(NYT) 등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ACT 시험은 내년 9월부터 학생들에게 과목별 재시험을 허용해 수퍼스코어(Super Score) 취득을 용이하게 하는 새 방안을 도입하기로 했다. 새 방안은 더 나은 점수를 받기 위해 모든 과목 시험을 다시 치는 것이 아니라, 점수가 낮은 과목만 따로 재시험을 칠 수 있도록 변경한다는 계획이다.

읽기·수학·과학·영어·쓰기 5과목으로 구성돼있는 ACT 시험의 기존 방식은 쓰기 영역을 제외한 각 부분을 36점 만점으로, 4과목의 평균을 낸 후 총점(Composite Score)이 계산된다. 예를 들어, 영어 30점, 수학 20점, 읽기 25점, 과학 30점을 받았으면 총점은 (30+20+25+30)/4=26점(26.25)이 된다.

ACT 에드 콜비 대변인은 8일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새 정책을 도입하게 됐다"며 "수학 성적만 잘 받으면 되는데 왜 시험을 모두 쳐야하는지 의문이 든다"고 새 방식이 도입된 취지를 밝혔다. 또, NYT는 새 방식 도입 배경에 대해 "학생과 학부모가 표준화(standarized)된 시험 하나로 학생들의 능력을 평가할 수 없으며 사회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단, 대학들이 어떤 방식으로 학생들의 수퍼스코어를 채택할지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일부에서는 새 방식이 저소득층 학생들에게는 더욱 불리하고, 혜택받은 학생들의 점수를 높여줄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저소득층 입학상담 전문가 아킬 벨로도는 NYT와 인터뷰에서 "전문 선생님이 있는 부자 학생들은 특혜를 받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온라인 대학입시 포럼 '칼리지 컨피덴셜(College Confidential)'의 샐리 루벤스턴 선임 기고자도 NYT와 인터뷰에서 "원래 방식보다 심한 노력이 요구될 것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