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뉴욕시 공립교 환풍시설 개학 이슈로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9/09 미주판 2면 입력 2020/09/08 21:19

검사서 21개교 ‘불합격’
10개교 이미 개학 연기

오는 21일 뉴욕시 공립교 개학을 앞둔 가운데 환풍시설 미비로 10개교가 개학을 미루는 등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시 교육국은 7일 각 학교 환풍시설에 대한 검사 결과 21개 학교가 기준을 통과하지 못했다고 발표했다.

교육국은 21일 전까지 시설 보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학교 문을 열기 어렵다고 밝혔다.

또 교사노조는 환풍시설이 코로나19 위생 기준에 맞지 않으면 교육을 거부하겠다는 입장이어서 환풍시설 문제가 개학 이슈가 되고 있다.

한편, 시 교육국은 의무수업 일수 때문에 11월 3일 대선일에도 온라인 수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