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

2018.09.19(WED)

Follow Us

불체자 살인 논란 중간선거 쟁점 비화…이민단속 강화 목소리 커져

박기수·신복례 기자
박기수·신복례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8/24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8/23 18:35

E-Verify 사용 의무화 주장

경찰이 거액의 현상금을 내걸고 주 수사당국은 물론 연방수사국(FBI) 요원까지 투입돼 대대적인 수색작업을 벌이며 전국적 관심을 모았던 실종 아이오와주 여대생 몰리 티비츠(20)가 결국 불법체류자로 알려진 멕시코 출신 크리스티안 리베라(24)에 의해 살해된 시신으로 발견되면서 보수진영이 불체자 단속을 더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보수진영이 이민법을 개정하지 않으면 이런 비극이 계속해서 되풀이될 것이라며 이 사건을 정치적 이슈로 쟁점화시키고 있어 오는 11월 중간선거 판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특히, 용의자인 리베라가 훔친 신분증을 이용해 4년 동안 이 지역 야라비 농장에서 일해온 것으로 알려지면서 고용주가 종업원들의 체류 신분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한 온라인 신원조회 시스템인 전자고용인증(E-Verify) 사용을 전면 의무화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리베라는 체포 직후 불체자로 알려졌지만, 그의 변호사인 앨런 리처드가 불체 신분이 아니라고 주장하며 인근 농장에서 4년간 합법적으로 일한 것을 근거로 제시했다. 변호사는 법정에서 리베라가 연방정부 E-Verify의 검증 절차도 거쳤다고 주장했다.

변호사의 주장에 따라 리베라의 체류 신분을 놓고 논란이 발생했지만, 해당 농장을 운영하고 있는 랭 가족이 리베라가 전혀 다른 이름의 타 주 신분증을 이용해 취업했으며, E-Verify를 통한 검증도 하지 않았다고 밝혀 리베라의 체류 신분을 둘러싼 논란은 잠잠해졌다. 이민서비스국(USCIS)도 리베라에 대한 공식 기록이 전혀 없다고 밝혀 이를 뒷받침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농장주인 랭 가족이 E-Verify를 사용하지 않은 것이 비극의 원인이 됐다는 비난이 쏟아지면서 이민 단속 강화의 명분으로 활용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트위터 게시글을 통해 "몰리 티비츠가 이제 가족으로부터 영원히 격리됐다"며 밀입국 이민자 가족 격리 수용에 쏟아졌던 비난에 반박하는 한편 멕시코와의 국경에 장벽을 건설하는 것과 이민법 개정안의 의회 통과를 다시 한 번 촉구했다.

한편, 보수성향 매체인 폭스뉴스는 22일 평론가들을 동원해 E-Verify는 종업원의 이름과 생년월일, 소셜번호만 입력하면 일할 수 있는 신분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신분을 도용한 불체자들이 일자리를 얻는 가장 일반적인 방법으로 사용하고 있다며 이 시스템의 보안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