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9.0°

2020.08.03(Mon)

"더욱 성장하는 배우 되겠다"

박다윤 기자
박다윤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7/08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9/07/07 20:26

'뉴욕아시안영화제'에서
류준열 라이징스타상 수상

6일 맨해튼 링컨센터에서 열린 '2019 뉴욕 아시안 영화제'에서 영화 '돈'의 류준열 배우가 '라이징 스타상'을 수상했다. 박누리 감독(왼쪽 두 번째부터)과 류준열 배우가 관계자들과 함께 포즈를 취했다. [사진 NYAFF]

6일 맨해튼 링컨센터에서 열린 '2019 뉴욕 아시안 영화제'에서 영화 '돈'의 류준열 배우가 '라이징 스타상'을 수상했다. 박누리 감독(왼쪽 두 번째부터)과 류준열 배우가 관계자들과 함께 포즈를 취했다. [사진 NYAFF]

배우 류준열이 '2019 뉴욕 아시안 영화제'를 뜨겁게 달궜다.

류준열은 6일 맨해튼 링컨센터에서 열린 '2019 뉴욕 아시안 영화제(New York Asian Film Festival.NYAFF)'에 영화 '돈'으로 초청돼 '라이징 스타상(Rising Star Award)'을 수상했다.

류 배우는 "5년 전 배우 지망생으로 여행차 뉴욕을 방문했었는데, 지금은 초청을 받아 상까지 받으니 영광"이라며 "앞으로도 더욱 성장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전했다.

시상식 전 류 배우는 본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관객들에게 영화 시사점을 설명했다. 그는 "관객들도 주인공 일현(류준열)처럼 돈의 유혹에 빠질 수 있다. 항상 유혹을 경계하는 자세가 필요하며, 편법에 치우치지 않고 옳은 길을 찾은 것이 가장 중요하고 '가장 빠른 길'"이라고 말했다.

류 배우는 영화 '돈' 공식 스크리닝 이후 40여 분 동안 '관객과의 대화' 일정을 소화했고 관객들이 묻는 질문에 직접 영어로 답하며 현장 분위기를 한층 뜨겁게 달궜다.

'돈'의 박누리 감독은 "돈은 20대 청춘을 포함해 모든 세대를 아우르는 가장 화두가 되는 주제다. 영화를 통해 인생에서 '돈'에 대한 의미를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하며, 그래도 돈보다 사람이 중시되는 세상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박 감독은 영화를 위해 영화 배경인 한국 여의도 증권가를 1년동안 방문했다.

그는 "증권가를 방문하면서 다양한 사람을 만났지만, 큰 돈을 만지는 사람들도 보통의 가장과 직장인과 같은 사람이라는 것을 느끼게 됐다. 치열하게 살면서 밥먹을 시간도 없이 편의점에서 컵라면을 사먹는 사람부터, 자녀의 학원비를 고민하고 주말에는 아이들과 놀아줄 일정 등을 고민하는 사람들을 보면서 영화에서도 다양한 인간군상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