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9.0°

2020.08.03(Mon)

'기생충' SF 비평가협회서도 3관왕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12/17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9/12/16 17:02

감독·각본·외국어영화상

한국 영화 오스카 출품작 ‘기생충’(Parasite)이 샌프란시스코 베이지역 영화비평가협회(SFBAFCC)로부터 감독·각본·외국어영화상을 받았다.

SFBAFCC는 16일 2019년 최우수 감독상에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을 뽑았다고 밝혔다.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코세이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 등 세계적 명장들을 제치고 수상했다.

‘기생충’은 각본상 부문에서도 ‘결혼이야기’ ‘페어웰’ ‘나이브스 아웃’ 등을 제치고 수상 소식을 알렸다.

이어 외국어영화상 부문에선 스페인 출신 거장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 등을 제치고 수상했다.

SFBAFCC는 작품상 수상작으로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뽑았다. ‘기생충’도 작품상 후보에 올라 있었으나 아쉽게 이 부문에선 수상을 놓쳤다.

‘기생충’은 전날 시카고 영화비평가협회(CFCA) 시상식에서도 작품·감독·각본·외국어영화상 등 4개 부문을 휩쓸었다.

지난 8일 LA 비평가협회로부터 작품상과 감독상, 남우조연상(송강호) 수상작으로 선정됐으며, 토론토비평가협회(TFCA) 시상식에서도 작품상과 외국어상, 감독상 3관왕을 차지했다.

앞서 전미비평가협회 외국어영화상을 받았고 애틀랜타 비평가협회에서도 감독·각본·외국어영화상 등 3개 부문을 차지했다. 뉴욕 필름 비평가 온라인 어워즈(NYFCO)에서도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을 휩쓰는 등 각종 비평가협회 시상식에서 연일 상복이 터지고 있다.

[연합뉴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