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7.15(Wed)

[현철수 속병 클리닉] 알고 쓰면 약, 모르고 쓰면 독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5/23  1면 기사입력 2020/05/26 11:26

제대로 된 약 쓰기

우리 일상생활에서 약만큼 커다란 비중을 차지하는 것도 드물다. 아무런 병력이 없는 사람이라 할지라도 단순하게는 비타민을 비롯한 하루에 하나씩 복용하면 좋다(?)는 아스피린에, 툭하면 약국에 가서 두통약·소화제·항생제 등을 사서 복용한다.

또한 여러 종류의 생활습관병이 만연하는 이 시대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혈압약·당뇨약·관절염약·심장약·소염진통제 등을 찾는가? 어떤 사람들은 하루에 아침·점심·저녁 그리고 취침 전까지 일곱에서 여덟 종류의 약을 먹는다. 그러면서 말한다. 그중 두 가지는 진짜(?) 약이 아니라고 말이다.

즉 약국이나 건강 식품점에서 산 건강 보조 제품일 뿐이라는 것이다. 이렇게 많은 약을 먹을 때 약제 간의 상호 작용은 어떠하며 부작용은 없을지 참으로 의문이 아닐 수 없다.

특히 요즘같이 웰빙 바람이 부는 시기에 건강 보조 제품을 다루는 상점에 가보면 정말 가관이다.

비타민은 물론, 인삼, 홍삼, 정력제, 간 보호제, 피를 묽게 한다는 약 등 이름도 들어 보지 못한 제품들이 무수히 진열되어 있다. 이 중 대다수는 의사 처방이 필요 없다뿐이지 틀림없는 의약품이다.

그러나 이러한 제품을 사는 사람들은 그리 복잡(?)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병원에서 의사에게 처방받아 약을 사는 일은 무거운 심정으로 행하지만, 건강 보조 제품을 산다고 생각하면 왠지 마음이 한결 가볍다는 것일까?

또한 한국인들은 한약 복용에 대해서 너무 가볍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1년에 두세 번씩 몸을 보신하기 위해 지어 먹는 보약은 약이 아니라고 착각하는 경우가 많다. 환자들과 면담할 때 한약을 먹었으면서 아무 약도 먹지 않았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다.

약이란 뭔가 질병을 치료하기 위해 복용하는 것이고, 일생 주기적으로 몸을 보호하기 위해 지어 먹은 한약은 약이 아니라는 말일까? 그만큼 한약이 우리 생활에 가까이 있기 때문일는지 모른다.

게다가 양의학과 한의학이 해결할 수 없는 문제점들을 풀기 위해 우리는 대체 의학, 그리고 우리 문화 고유의 민간요법에 의지하기도 한다. 이들과 관련된 약제들도 수없이 많다.

현철수 박사 - 마이애미 의대 졸업. 예일대병원 위장, 간내과 전문의 수료. 로체스터 대학 생물리학 박사, 시카고 대학에서 박사후 연구원. 스토니브룩, 코넬 의대 위장내과, 간내과 겸임 교수. 현재 뉴저지주 의료감독위원회 위원, 아시안 아메리칸 위암 테스크포스와 바이러스 간염 연구센터를 창설, 위암 및 간질환에 대한 캠페인과 문화, 인종적 격차에서 오는 글로벌 의료의 불균형에 대한 연구를 해오고 있다.

관련기사 현철수의 속병 클리닉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