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7.09(Thu)

[글마당] 꽃 없는 봄날

김정기 / 시인·웨스트체스터
김정기 / 시인·웨스트체스터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5/30 미주판 15면 기사입력 2020/05/29 18:14

꽃 없는 봄날도 간다

꽃이라는 이름표 달고

향기없는 먼지로 뭉친 꽃

시간 지나면 녹는 꽃



보이지않는 것을 보려고

앓아 누운 뉴욕에

봄날은 간다



바람부는 광야는 신음하고

지천인 꽃이 꽃으로 보이지 않는 세상

인적 드문 길은 멀기만하다



봄 햇살은 설레지도 않는 잿빛

모랫벌에 물도 없지만

그래도 부르면 어디서나

대답하는 목소리

목마르지 않게

아프지 않게



꽃없는 봄날을

조심조심 벗어 버린다

다시 떠나는 봄을 붇잡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