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6°

2018.09.25(TUE)

Follow Us

내년 소셜연금 3% 오르나…재무부 9월 뒤 인상폭 결정

최인성 기자 choi.inseong@koreadaily.com
최인성 기자 choi.inseong@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8/30 경제 2면 기사입력 2018/08/29 21:42

내년 소셜연금이 3% 가량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재무부는 매년 7~9월 3개월 동안의 소비자가격지표(CPI)를 기준으로 생활비용조정(COLA)을 통해 소셜연금의 인상폭을 결정한다.

통계에 따르면 지난 7월 CPI는 2.7% 상승해, 만약 상승폭이 이후 두 달 동안에도 그대로 유지될 경우 COLA 폭은 최소한 2.7%로 책정될 예정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8월과 9월 CPI의 상승을 예고하고 있어 3%대의 소셜연금 인상 가능성도 있다는 데 공감하고 있다.

현재 4200만 명 가량이 받고 있는 소셜연금은 평균 액수가 1400달러로 만약 3% 인상이 이뤄질 경우 1442달러로 늘어난다. 당국은 서브프라임 직전인 2008년 다음해 수령액수를 5.8% 인상했다. 하지만 2010년, 2011년은 아예 올리지 않았으며 2012년 3.6%를 인상했다. 하지만 그 이후로 인상폭은 매년 2% 아래에 밑돌았으며 지난해 2% 올렸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