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2.0°

2019.10.14(Mon)

이노비 후원행사 열린다…24일 '2019 베네핏 나잇'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5/22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19/05/21 17:08

맨해튼 세인트 피터스교회

문화 예술 비영리단체 이노비(EnoB.회장 강태욱)가 후원 행사인 '2019 이노비 베네핏 나잇(EnoB BENEFIT Night 2019.포스터)'을 연다.

이날 행사는 장애인과 노인, 입원 환자 등 사회.문화적으로 소외된 사람들에게 무료 음악회를 제공하는 이노비의 활동 기금 모금을 위한 목적이다. 행사는 24일 오후 6시30분 맨해튼 세인트피터스교회(619 Lexington Ave)에서 열린다.

베네핏 나잇에서는 메조소프라노 박영경 씨가 총괄 음악 감독을 맡아 10명의 아티스트들이 45분 동안 콘서트를 선보인다. 메트로폴리탄 오페라의 정단원으로 활약하고 있는 바리톤 이요한 씨, 소프라노 김하얀 씨, 테너 김희재 씨가 클라리넷 연주팀 콰르텟 피리와 피아니스트 백성은 씨, 드러머 송현우 씨와 함께 공연한다.

또 공연 전 리셉션 행사에는 뉴욕의 명문요리학교인 CIA(the Culinary Institute of America)를 졸업하고 르버나딘, 노매드 등을 거쳐 현재 미슐랭스타 레스토랑인 카페 불러드(Cafe Boulud)에서 수셰프로 일하고 있는 정재은 셰프가 요리를 제공한다.

이밖에 CIA 한인학생회인 KACIA와 컬럼비아대 한인학생회 KISAC, 포담대 한인학생회와 뉴욕대 간호학과 학생 등 총 50여 명이 행사에 봉사로 참여한다.

이노비는 지난 2006년 뉴욕에서 시작된 비영리 단체로 한인 소외계층을 포함한 모든 소외계층에게 무료 공연을 펼치고 있다. 작년 총 40회 이상의 공연을 제공했으며, 올해는 무료 공연 외에도 영역을 넗혀 할렘 지역의 장애 어린이들에게 노래를 가르치는 음악 교육사업과 환자 가족을 위한 플라워 힐링 클래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행사의 모든 수익금은 소외된 이들을 위한 이노비의 프로그램 운영에 사용된다. 티켓 1매 100달러, 2매 150달러, 식사와 공연 포함.

문의 전화(212-239-4438), e메일(enobinc@gmail.com), 웹사이트(Becon.Eventbrite.Com).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