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20.02.24(Mon)

뉴욕시트랜짓 앤디 바이포드 NYCT 회장 사임

최진석 기자 choi.jinseok@koreadailyny.com
최진석 기자 choi.jinseok@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1/24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20/01/23 21:30

쿠오모 주지사에 사직서 제출
“대중교통 개선에 성과” 평가

뉴욕시트랜짓(NYCT) 앤디 바이포드(사진) 회장이 사임했다.

지난 2년간 뉴욕시 대중교통 수장으로 업무를 맡았던 바이포드 회장은 이미 지난달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에게 사직서를 제출했었다.

바이포드 회장은 사임과 관련 성명을 내고 “지난 2년간 해왔던 일들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NYCT가 계속해서 성공적으로 일을 해 나갈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메트로폴리탄교통공사(MTA) 팻 포이 회장은 “바이포드 회장의 헌신에 감사한다”면서 “그는 뉴욕시 지하철 액션 플랜을 마련하고 개선을 위한 사상 최고의 예산을 확보하는 등의 일을 해냈다”고 치하했다.

바이포드는 토론토와 오스트레일리아 그리고 런던 등에서 경력을 쌓은 뒤 뉴욕시 대중 교통 시스템 개혁을 위해 힘써 왔다.

이 때문에 MTA는 지난주 지하철 정시운행률이 80%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는데 이는 지난 2013년 이후 가장 좋은 기록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