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2.1°

2018.11.21(WED)

Follow Us

한국, 스웨덴에 0-1 패배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6/19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6/18 19:43

2018 러시아 월드컵
뼈아픈 페널티킥 골 허용
23일 멕시코와 2차전

18일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0-1로 패한 후 정우영이 김민우를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0-1로 패한 후 정우영이 김민우를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태극전사들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첫판에서 바이킹 후예들의 벽에 막혔다.

<관계기사 9면, 일간스포츠>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8일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북유럽의 복병 스웨덴을 맞아 대등한 경기를 펼쳤지만 후반 20분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에게 페널티킥 결승골을 허용하며 0-1로 패했다.

한국은 23일 오전 11시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멕시코와 2차전을 벌인다.

신태용 감독은 기존의 4-4-2 전형 대신 장신 공격수 김신욱(전북)을 깜짝 원톱으로 내세운 4-3-3 전형을 들고 나왔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4위 스웨덴과 57위 한국의 맞대결에서 스웨덴의 우세 예상과 달리 팽팽한 공방전이 펼쳐졌다.

조현우의 선방을 앞세워 전반을 0-0으로 마친 한국은 후반 들어 결정적인 실수 하나가 발목을 잡았다.

김민우(상주)가 후반 16분 위험지역에서 빅토르 클라손의 드리블을 태클로 저지한 게 화근이었다. 주심은 비디오 판독을 거쳐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김민우가 골을 향해 발을 뻗었지만 발끝이 공이 스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키커로 나선 스웨덴의 주장 그란크비스트는 골키퍼 조현우를 속이고 오른쪽 골망을 꿰뚫었다.

한국은 김신욱 대신 정우영(빗셀 고베), 구자철 대신 이승우(엘라스 베로나)를 교체 투입해 반전을 노렸다. 후반 28분 투입된 이승우는 이동국과 고종수, 김주성에 이어 역대 네 번째 최연소 월드컵 출전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막판 총공세에 나선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의 헤딩 슛마저 골대를 벗어나면서 결국 1차전을 0-1 패배로 마쳐야 했다.

한편 이날 G조에서는 잉글랜드가 튀니지를 2-1로 이겼으며, 벨기에는 파나마를 3-0으로 꺾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러시아 월드컵 세계 한국 축구-17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