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10.14(Mon)

[카운터 어택] 미지승패<未知勝敗> 언지점수<焉知點數>

장혜수 / 한국 스포츠팀 차장
장혜수 / 한국 스포츠팀 차장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2/15 미주판 22면 기사입력 2019/02/14 17:08

2019 아시안컵 축구대회 최고 스타는 누굴까.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뽑힌 그 선수? 한 대회 역대 최다골로 득점왕이 된 그 선수? 만약 당신이 카타르가 결승전에서 일본을 3대1로 꺾고 우승한 걸 안다면 축구 팬으로 인정한다. MVP와 득점왕까지 안다면 당신은 '광팬'이다. 모른다면 알려드리겠다. 9골의 알모에즈 알리(카타르)가 MVP와 득점왕을 석권했다. 그런데 애석하게도 최고 스타는 그가 아니다. 전 스페인 국가대표 사비 에르난데스(사진)다.

그렇다. 이번 대회 16강 진출팀 중 13개, 8강은 7개, 4강은 3개 팀을 맞힌 그 '신비'의 사비다. 결승전 대진과 우승팀은 적중했다. 단계별로 좀 차이가 있지만, 80% 안팎의 적중률이다. FC바르셀로나 출신 사비는 2015년부터 카타르 프로팀 알사드에서 뛰고 있다. 2017년부터는 카타르 국가대표팀 코치로도 일한다. 2022년 월드컵 개최국 카타르는 축구에 오일 달러를 쏟아붓는 중이다. 그런 투자를 고려할 때 선전은 예상됐다. 사비는 카타르에 살면서 밥벌이한다. '우승=카타르'를 전제로 예측할 수밖에 없다. 한국에 살면서 밥벌이하는 우리가 '우승=한국'을 전제로 말하는 것과 같은 이치다. 세계적인 스포츠 베팅업체 전망에서 카타르는 7~8위권이었다.

2008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08)와 2010년 월드컵 당시, 독일 오베하우젠의 한 수족관에 살던 문어(파울)의 족집게 승부 예측이 화제였다. 파울은 유로2008에선 독일의 6경기 중 4경기, 2010년 월드컵에선 독일의 7경기와 결승전(네덜란드-스페인) 승패를 다 맞혔다. (사비는 유로2008과 2010년 월드컵 우승 당시의 스페인 멤버다.) 적중률만 놓고 본다면 다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예측한 사비보다, 먹이인 홍합에 끌리는 대로 찍었던 파울의 승리다. 그렇다고 파울이 사비보다 축구를 더 잘 안다고 말할 수는 없지 않은가.

'논어' '선진(先進)' 편 11장에 나오는 얘기다. 제자 계로가 공자에게 죽음에 관하여 묻자(敢問死), 공자는 "삶도 알지 못하는데, 어찌 죽음을 알겠느냐(未知生, 焉知死)"고 대답했다. 한국 팀 경기를 앞두고 많은 지인이 승패, 심지어 내기를 위한 예상 점수를 물어온다. 대개 맞히면 경기 후 아무런 말이 없고, 틀리면 핀잔을 한다. 앞으로는 이렇게 대답하리라. "미지승패(未知勝敗)인데, 언지점수(焉知點數)이리오"라고. 스포츠란 게 이길 수도 질 수도 있고, 그 예측은 맞을 수도 틀릴 수도 있다. 이런 마음가짐이 '성적 지상주의'에서 벗어나는 출발점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