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2.0°

2019.11.13(Wed)

[골프 칼럼] 준비된 사람부터, 좋은 데 놓고 치세요

정철호 / 골프 칼럼니스트·티칭프로Class A1
정철호 / 골프 칼럼니스트·티칭프로Class A1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5/09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9/05/08 16:37

2019년 새롭게 바뀐 골프 규칙(Golf Rule)을 숙지해야할 의무가 생겼다. 골프 규칙을 관장하는 영국골프협회(R&A)와 미국골프협회(USGA)가 기존 규칙을 대폭 개정하였기 때문이다. 아마추어에게 로컬 룰(Local Rules) 적용이 확실한 새 규정을 알아보자. 코스의 새 구역 명칭은 기존의 티 박스를 티잉 구역(Teeing Area), 산악 비탈 및 모든 해저드 지역을 페널티 구역(Penalty Area)으로, 티잉 구역, 페널티 구역, 벙커 구역, 퍼팅 그린 외 나머지 지역은 일반 구역(General Area)등 5개 구역으로 통일 시켰다.

새로운 규정에는 1. 플레이 순서 변경으로: '준비된 사람부터' 샷을 하도록 허용, 권장 하고있다. 즉, 안전이 확보된 상태에서 공 지점에 상관없이 준비된 사람이 먼저 플레이 하는 규정이다.

2. 퍼팅 그린의 새 규정: 골퍼의 희망에 따라서 깃대를 홀에 꽂아 둔 채로 퍼팅 하는 것이 가능하다. 종전에는 공 자국 외에는 어떠한 손상 부분도 수리할 수 없었다. 새 규정은 신발 자국, 클럽 자국 등 외부적 영향으로 손상된 부분을 수리할 수 있다. 상대의 퍼트 라인을 밟아도 룰 위반이 아니다.

3. 벙커의 새 규정: 벙커 공 주변의 자연 장애물을 치울 수 있으며 손이나 클럽으로 모래를 건드려도 무방하다. 단, 어드레스나 백스윙 때 공 주변의 모래에 클럽이 닿으면 종전처럼 벌타다. 또한 벙커에서 샷이 어려울 때 2벌타를 받고 공을 벙커 바깥으로 꺼낼 수 있다. 벙커 직 후방 일반 구역에 1클럽 반원형 좌우 후방지점에 드롭 하고 플레이 할 수 있다.

4. 페널티 구역 새 규정: 자연 장애물을 제거할 수 있으며 어드레스나 연습 스윙 때 클럽이 지면과 물에 닿는 것도 허용된다. 무조건 '노 터치' 였던 종전 해저드 룰을 대폭 완화한 규정이다. 페널티 구역의 벌타 구제는 종전 워터 해저드의 1벌타 규정과 같다. 페널티 구역에서 공을 분실 했어도1벌타 규정을 적용할 수 있다.

5. 일반 구역 내 러프나 수풀에 공이 박혀 있을 때: 볼 확인을 위해 공을 집어 올릴 수 있다. 즉, 일반 구역에서는 지면에 밖힌 공을 한클럽 이내의 반원형 후방지점에 드롭하고 플레이 가능하다. 일반 구역의 러프나 수풀에서 공을 찾다가 움직여도 고의성 없으면 벌타는 없다. 게임을 쉽고 빠르게 하기 위한 '좋은데 놓고 치세요'와 같은 새 규정이다.

6. 공이 OB 또는 분실된 경우 새 규정: 2벌타를 받고 동반자가 인정하는 OB경계선 근처, 분실 지점 부근의 페어웨이 가장자리에서 홀과 가깝지 않게 2클럽 길이 내 드롭하고 플레이 하면 된다. OB와 분실구의 새 규정은 로컬 룰에 따라 적용 방법이 달라질 수도 있다.

7. 기타 세부 규정: a, 샷한 공이 실수로 클럽 헤드에 두 번(투 터치) 맞아도 벌타가 없다. b, 분실된 공을 찾는 시간이 종전 5분에서 3분으로 줄었다. c, 플레이 중에 자신의 샷 차례가 오면 그 순간부터 40초 안에 공을 쳐야 한다. 퍼팅도 손상된 부분을 정리하는 불가피한 수리 행위가 끝난 순간부터 40초 안에 공을 쳐야 한다. d, 공을 드롭할 때 곧게 핀 무릎 높이에서 공을 원하는 곳에 쉽게 놓을 수 있다. e, 홀당 최대 타수를 정하는 새 규정이다. 즉, 파3홀에서 트리플 보기(속칭 '따불 파')를 했을 경우 7타째부터는 더 칠 필요없이 다음 홀로 이동한다는 최대 타수 규정이다. 로컬 룰에 따라 최대 타수의 한계를 정할 수 있도록 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