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2.2°

2018.09.20(THU)

Follow Us

미성년자 등 2309명 '죽음'…'안락사 법적 허용' 벨기에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8/08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8/07 20:13

안락사가 법적으로 허용된 벨기에에서 작년에 하루 6명꼴로 안락사를 선택해 생을 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현지시간) 벨기에 연방 안락사 통제평가위원회는 최근 발간한 8차 보고서에서 작년에 모두 2309명이 안락사 조치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6년의 2028명보다 13% 증가한 것으로 하루에 6.3명, 한 달에 192.4명꼴로 안락사한 셈이다.

작년에 안락사를 받은 사람 중 성별로는 남성이 1175명, 여성이 1134명으로 비슷한 분포를 보였다. 안락사를 선택한 사람은 대부분 치료가 어려운 암 환자(61.4%, 1417명)나 여러 질환을 함께 앓는 합병증 환자(19.1%, 442명)였다. 또한 60세 이상이 1992명으로 대부분(86.3%)을 차지했으며, 60세 이상자 가운데 100세 이상인 사람도 8명 포함됐다. 이어 50대 228명, 40대 56명, 30대 17명, 18세~29세는 15명이었다. 이 중 미성년자인 11세 소년도 한 명 있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