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9.9°

2018.09.19(WED)

Follow Us

수상한 거대 문자 '에이레' 발견

이민정 기자
이민정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8/08 미주판 5면 기사입력 2018/08/07 20:49

아일랜드 산불 휩쓸고 간 자리
2차 세계대전 때 쓰였던 신호

아일랜드 더블린 근교 브레이헤드(Bray Head)에서 발견된 EIRE 문자. EIRE는 아일랜드어로 아일랜드를 뜻한다.[AP]

아일랜드 더블린 근교 브레이헤드(Bray Head)에서 발견된 EIRE 문자. EIRE는 아일랜드어로 아일랜드를 뜻한다.[AP]

지난달 아일랜드 더블린 브레이헤드(Bray Head)에서 일어난 대형 산불이 꺼진 뒤 산 위로 수상한 문자가 발견돼 눈길을 끌고 있다.

폭스뉴스에 따르면 아일랜드 경찰의 항공단은 브레이헤드 일대를 촬영한 항공사진에서 바다 쪽으로 돌출된 땅 위에 돌로 새겨진 '에이레(EIRE)'라는 거대한 글자를 발견했다.

에이레는 아일랜드어로 '아일랜드'를 뜻한다.

보도에 따르면 이 글자는 2차 세계대전 때 쓰인 것으로 보인다.

2차 대전 당시 중립국이었던 아일랜드가 연합군과 독일군 전투기 조종사들에게 아일랜드 영공에 진입했음임을 알리기 위한 신호였다는 해석이다.

실제 1942~1943년 아일랜드 곳곳에는 공중에서도 아일랜드 영토임을 알리기 위한 거대 신호가 곳곳에 새겨졌고, 그 수가 한때 85개에 달했다고 알려졌다.

이번 산불로 발견된 '에이레' 역시 2차 대전 때 해안 지면에 새겨졌다가 시간이 흐르며 숲에 의해 가려졌던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지난 달 발생한 대형 산불로 관목이 불타면서 그 아래 숨어있던 신호들이 드러난 것이라고 매체는 설명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