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91.0°

2019.11.18(Mon)

일본 추가 무역 보복에 '술렁'

김아영 기자 kim.ahyoung@koreadailyny.com
김아영 기자 kim.ahyoung@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8/03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9/08/02 18:49

한·일 대충돌과 한인사회
NJ 한인 단체들 규탄 성명
WSJ "미 업계에도 부작용"

2일 일본 정부가 각료회의에서 대한민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 절차 간소화 대상 우대국 명단)'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한인사회도 술렁이고 있다.

뉴저지한인회는 2일 남부뉴저지한인회, 포트리한인회, 뉴저지교회협의회, 뉴저지세탁협회, 뉴저지네일협회, 뉴저지상록회, 뉴저지대한체육회, AWCA(아시안여성사회봉사센터), KCC한인동포회관 등과 함께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추가 무역 보복에 나선 일본 정부를 규탄했다.

이들은 "정치적인 이유로 다른 나라의 급소를 치는 무역제재가 퍼지게 된다면 21세기 번영의 근간이 되는 자유무역주의를 심각하게 훼손할 것"이라며 일본이 "한국 경제에 큰 타격을 주고 한국 사법부의 판결을 뒤집으려는 시도와 함께 한국 정부마저 흔들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뉴저지 한인 단체들은 공동성명에서 친한파 정치인·학계·언론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일본의 무역제재가 정치·역사적 요인에 기인하고 있으며 이는 세계무역기구(WTO) 규정과 국제무역질서에 반하는 행동임을 미국과 국제사회에 알리고 ▶일본이 부인하는 성노예·경제수탈·일제징용 근로자 문제 등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후손에게 역사적 교육을 해야 한다며 미주 각 지역 한인회·직능단체·시민단체·봉사단체 등의 행동을 촉구했다.

일본의 무역 보복에 따른 양국 간의 갈등이 미국 경제와 한인사회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일 "애플.아마존 등 미국 IT 업체에 주요 부품을 공급하는 한국과 일본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며 "미국 무역업체들이 부작용을 우려한다고 전했다.

미국 연방의원 통해 일본에 외교 압박 기대

한·일 대충돌과 한인사회
하원 외교위원장 엥겔에게 입장 전달
뉴욕한인회 "광복절 행사에서 힘 결집"


뉴욕한인회(회장 찰스 윤) 마이클 임 수석부회장은 "미국의 한인 업체 다수가 한국과의 무역에 크게 의존하기 때문에 일본의 무역 제재가 한인 커뮤니티에도 실질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어 한인들도 우려하고 있다"며 "뉴욕한인회는 일본 정부의 무역 보복을 차단하기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뉴욕한인회는 또 오는 15일 플러싱 대동연회장에서 개최할 광복절 행사에서 한인사회의 결집 능력을 보여주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뉴욕무역관 관계자들도 "한국인 청년들의 해외 취업을 알선하는 프로그램의 경우, 일본으로 취업이 많았는데 최근 양국 관계의 악화로 일본 업체와의 협력 관계가 조십스러워졌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한-일 갈등 해소를 위해 미국 정부를 통한 외교 압박을 노리는 노력도 보인다.

34·35대 뉴욕한인회장을 역임한 미주한인이민사박물관 김민선 관장은 "지난달부터 이 문제에 대해 연방하원 외교위원장인 엘리엇 엥겔(민주·뉴욕 16선거구) 의원과 긴밀히 연락하고 있다"며 "2일 엥겔 의원 후원 행사에서 ▶한·미·일 3국 긴밀한 협조의 중요성과 ▶일본의 일방적인 수출 규제가 자유무역의 원칙에 반하며 세계 경제를 저해할 수 있고 ▶한국과 일본의 과거사 문제 해결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전한다"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