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2.16(Sun)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채택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12/19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9/12/18 16:55

표결 없이 ‘컨센선스’로
올해로 15년째 연속

북한의 인권침해를 비판하고 즉각적인 개선을 촉구하는 북한인권결의안이 18일 유엔총회 본회의에서 채택됐다.

유엔총회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본회의를 열어 북한인권결의안을 표결 없이 컨센서스(전원합의)로 채택했다.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은 지난 2005년부터 시작돼 올해로 15년째다.

북한인권결의안은 지난달 14일 유엔총회 인권담당인 제3위원회에서 컨센서스로 통과됐고, 이날 유엔총회 본회의에 그대로 상정돼 채택됐다.

유엔총회에서 북한인권결의안이 컨센서스로 채택된 것은 지난 2012~2013년과 2016~2018년에 이어 올해로 6번째다.

북한 인권 상황에 특별한 진전이 없다는 판단에 따라 기존의 결의안 문구가 거의 그대로 반영됐다.

결의안은 “오랜 기간 그리고 현재도 조직적이고 광범위하며 중대한 인권침해가 진행되고 있다”며 북한을 규탄하고 즉각적인 인권침해 중단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 인권 상황의 국제형사재판소(ICC) 회부, 인도에 반하는 죄에 ‘가장 책임 있는 자’에 대한 적절한 조치 등을 취하도록 권고했다.

‘가장 책임 있는 자’는 사실상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겨냥한 것으로 인식되고 있다. 북한 인권 상황의 ICC 회부와 책임자 조치라는 강도 높은 표현은 2014년부터 6년 연속 들어갔다.

북한은 제3위원회 통과 때와 마찬가지로 반발했다.

김성 주유엔 북한대사는 “우리는 이번 결의안을 전적으로 거부한다”면서 “결의안은 인권을 실질적으로 증진하고 보호하는 것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