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20.02.18(Tue)

트럼프 탄핵심판 기싸움 치열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12/24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9/12/23 17:19

민주 “밑그림 먼저 나와야”
공화 “탄핵소추안 넘어와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상원 탄핵심판을 앞두고 공화당과 민주당의 힘겨루기가 한층 치열해지고 있다.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이 지난 18일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가결했지만 바통을 넘겨받을 상원의 심리 절차를 놓고 거친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다.

이 논란은 민주당 일인자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탄핵소추안과 탄핵 심리를 진행할 탄핵소추위원단 명단을 상원에 넘기지 않은 데서 비롯됐다.

정상적이라면 탄핵소추안 가결 이후 이를 상원으로 보내는 것이 수순이지만, 펠로시 의장은 상원이 탄핵심판을 어떤 식으로 진행할지 밑그림을 내놔야 한다며 이 절차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

공화당의 상원 다수석을 이용해 탄핵안을 최대한 빨리 부결시키려는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으로선 황당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은 연일 펠로시 의장과 민주당이 꼼수를 부리고 있다고 비난하며 소추안을 빨리 상원으로 넘기라고 공격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3일 트윗을 통해 “펠로시는 미국 의회 역사에서 가장 불공정한 재판을 해놓고 이제 상원에서 공정함을 외친다”며 “그렇게 하면서 모든 규칙을 파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공화당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도 “우리는 막바른 골목에 와 있다. 하원 의장이 서류를 넘겨주기 전까지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반면 민주당은 상원에서 추가 증인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증인 출석 금지를 지시해 하원에서 충분한 조사를 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