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1.0°

2020.10.26(Mon)

미국 코로나19 치명률 5% 넘어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4/21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20/04/20 16:43

WP “실질적 치명률 혼선”
“한국 등은 훨씬 낮아”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 19) 감염증으로 인한 치명률(사망자 수/확진자 수)이 5%를 넘기며 치솟는 흐름을 보인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최근 보도했다.

WP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각 주정부가 언제, 어떻게 경제를 재개할지 고민하고 있지만, '코로나 19가 얼마나 치명적인가’라는 근본적인 질문이 아직 해소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우선 코로나19 치명률은 나라마다 다르고, 확산 추이에 따라 주간별로도 다르다.

독일에서는 확진자 100명당 3명보다 낮은 수치의 사망자 수를 기록하고 있다. 이탈리아는 이보다 무려 5배나 높다.

일반적으로 한국, 독일, 노르웨이 등 검사를 많이 하는 나라일수록 치명률이 낮은 경향을 보인다.

매우 신중한 검사전략을 채택한 싱가포르의 경우 16일 현재 치명률이 0.2%에 불과하다. 계절독감의 2배 수준이다. 다만 싱가포르는 최근 들어 집단 발병으로 감염자가 급증하기 시작, 어느 정도 유행이 진행된 다른 국가와 단순 비교는 어렵다.

미국에서는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료를 보면 3월 하순 치명률 1.35%에서 4월 15일에는 4% 이상으로 치솟았다.

WP는 감염자 다수가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탓에 정확히 치명률을 내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분석했다.

미시간주에선 7.2%로 치명률이 올라갔다.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응급구조단 의료국장은 “솔직히 매일 그걸 얘기한다. 우리 모두 의아해하는 건 실질적인 치명률이 도대체 얼마쯤인가라는 점”이라고 말했다.

웨인스테이트대학 감염병 전문가 티나 코프라는 “검사 없이는 미지의 세계, 미지의 환경에서 사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정확한 치명률을 파악하려면 적극적인 진단검사 전략을 펼쳐야 한다고 촉구했다.

WP는 “한국, 독일, 노르웨이는 매우 높은 검사 비율을 갖고 있다”면서 “이런 높은 검사 비율은 경계 안에서 이 질병에 대해 더 나은 전망을 가져다준다”고 권고했다.

[연합뉴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