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4.3°

2018.11.20(TUE)

Follow Us

<SD부동산> 주택가격 상승세 최고

[샌디에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4/05 미주판 18면 기사입력 2017/04/05 09:42

대도시 중 가장 높아

샌디에이고 카운티 주택가격이 매우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발표된 케이스-쉴러 지수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올 1월까지 샌디에이고 카운티 주택가격의 상승률은 0.8%로 전국의 주요 대도시권역 중 가장 높았다. 샌디에이고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지역은 시애틀로 0.6%로 조사됐다.
S&P 다우 존스의 데이빗 플리처 이사는 “일반적으로 주택가격은 긍정적인 방향으로 상승하고 있다”면서 “전국적으로 지역에 따라 또 시기에 따라 매우 상이하지만 지난 2012년 1/4분기 이후 전국의 주택가격의 동향은 매우 긍정적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샌디에이고 지역의 지난 1년간 주택가격 상승률은 5.7%로 5.9%를 기록한 전국 평균에 비해서는 낮았지만 올 1월의 상승률은 전국 평균을 훨씬 상회했다. 이같은 샌디에이고 지역의 주택가격 상승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는 것이 로컬 부동산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전망이다. 이들은 특히 집을 구하는 수요량에 비해 로컬의 공급량은 턱없이 부족한 것을 그 원인으로 설명하고 있다.

관련기사 샌디에이고- SD- 주요 뉴스 모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